'연애의 참견2' 주우재, 10년 우정vs사랑..선택 기로

공미나 기자 / 입력 : 2019.08.26 17:44 / 조회 : 560
image
/사진제공=KBS Joy

모델 주우재가 뜬금없는 위기상황에 봉착한다.

27일 밤 10시 50분 방송되는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 54회에서는 주우재가 참견러들의 짓궂은 질문에 고민에 빠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참견러들은 모든 것을 배려한 나머지 자신의 '여사친'까지 배려하는 남자친구와의 연애담을 참견했다.

사연의 주인공은 어느 날 갑자기 남친의 옆에 등장한 수상한 여사친이 남자친구를 자신보다 잘 아는 것은 물론 도가 넘는 스킨십과 미심쩍은 행동을 자연스럽게 감행하는 모습에 의심의 촉을 세우게 됐다고. 결국 사연의 주인공은 의심의 늪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고 셋이서 연애하는 것 같은 이 상황에 참견러들에게 SOS를 요청했다.

이에 참견러들은 일동 경악했고 주우재는 "이건 말이 안 되는 거예요!"라며 참견을 거부했다.

한편 스튜디오에는 친구가 먼저인지 사랑이 먼저인지에 대한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고구마 백 개를 먹은 듯 답답한 이 상황에 참견러들은 깊은 공감을 드러내며 각자 의견을 풀어놓았다.

그런 가운데 사연 속 남자친구의 이야기를 주우재에 대입, 김숙은 "나 진짜 한 달만 살면 안 되겠냐?"라는 질문을 던져 그에게 희대의 난제를 안겼다. 이에 주우재는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냉철한 대답으로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는 후문이다. 이날 오후 10시 50분 방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