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R 김윤식·2R 이주형·3R 손호영... LG 차명석 단장 "만족스럽다" [신인드래프트]

웨스틴조선호텔=김동영 기자 / 입력 : 2019.08.26 17:15 / 조회 : 1652
image
LG 트윈스 2020 신인 드래프트 지명자들. 왼쪽부터 유영찬-강민-손호영-박찬호-김윤식-하영진-이민호. /사진=LG 트윈스 제공

LG 트윈스가 2020년 신인 드래프트를 마무리했다. 자체적으로 만족스럽다는 평가를 내렸다.

LG는 26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20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전체 3순위로 광주진흥고 좌완 김윤식을 호명하는 등 총 10명을 뽑았다. 차명석 단장은 "만족스러운 지명이다. 원하는 선수를 다 뽑았다"고 설명했다.

이날 LG는 1라운드 김윤식에 이어 2라운드에서 경남고 내야수 이주형을, 3라운드에서 해외파 내야수 손호영을 데려왔다.

김윤식은 2019년 11경기에서 41⅔이닝을 소화하며 2승 2패 56탈삼진, 평균자책점 2.57을 기록했다. 투구 밸런스가 좋으며 팔 회전이 빠르다는 평가. 제구가 좋고, 경기 운영능력과 수비력도 갖췄다. LG는 "즉시 전력감으로 1군 무대 빠른 진입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2라운드 지명자 이주형은 2019년 타율 0.427, 1홈런 5타점 12도루를 기록한 자원이다. 상대적으로 내야에 틈이 있는 LG가 보강을 위해 찍었다. LG는 "빠른 주력을 가지고 있으며 빠른 배트 스피드와 좋은 컨택 능력으로 타격 밸런스가 좋은 선수다. 향후 많은 발전이 기대된다"라고 짚었다.

시카고 컵스와 계약한 후 돌아온 손호영은 연천 미라클에서 뛰었다. LG는 "파워를 갖춘 중장거리형 타자다. 감각적 주루 능력을 가지고 있고, 안정적인 수비와 송구 능력이 좋다"고 전했다.

4라운드에는 서울고 우완 강민을 뽑았다. 체격조건이 좋고, 투구 밸런스가 안정적이라는 평가. 구속 향상도 기대되는 투수다. 5라운드에는 건국대 우완 유영찬을 호명했다. 부드러운 팔 스윙을 가지고 있고, 묵직한 볼이 장점이라는 설명.

이어 6라운드에 원주고 우완 하영진을, 7라운드에 충암고 외야수 함창건을, 8라운드에 연세대 좌완 성재헌을 데려왔다. 하영진은 하체 이동이 장점이며, 함창건은 교타자로 가능성이 있다. 성재헌은 불펜에서 힘이 될 것이라는 예상이다.

9라운드에는 경남고 외야수 이정우를 지명했고, 마지막 10라운드에서 영문고 우완 박찬호를 뽑았다. LG는 이정우에 대해 수비 스타트가 빠르고, 타구 판단이 좋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찬호는 체격 조건이 좋아 향후 발전이 기대된다고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