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1순위' NC行 정구범 "빨리 1군에서 뵙겠다" [신인드래프트]

웨스틴조선호텔=김동영 기자 / 입력 : 2019.08.26 15:03 / 조회 : 863
image
2020년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지명된 덕수고 정구범.

'최대어' 덕수고 정구범(19)이 2019 KBO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NC 다이노스에 지명됐다.

NC는 26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20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 지명권을 가지고 있었다. 그리고 지체 없이 덕수고 정구범의 이름을 불렀다.

이날 드래프트는 총 1라운드부터 10라운드까지, 각 라운드별로 지난해 성적 역순으로 NC-KT-LG-롯데-삼성-KIA-키움-한화-두산-SK순으로 지명한다.

정구범은 일찌감치 최대어로 꼽혔고, 1순위 지명이 유력했다. 1차 지명 여부를 놓고 논란이 됐던 자원. 유학으로 1년 늦게 고교에 입학했고, 2차로 빠졌다. NC의 선택은 '당연히' 정구범이었다.

정구범은 "뽑아주신 NC 다이노스에 너무 감사하다. 이 자리에 설 수 있도록 도와주신 성동리틀 감독님, 건대부중 감독님, 덕수고 감독님께 너무 감사드린다. 뒤에서 도와주시는 부모님께 감사드린다. 열심히 준비해서 빨리 1군에서 뵙겠다"라고 소감을 남겼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