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델손 3골 2도움 폭발' 포항, 인천 5-3 격파... 서울-제주는 무 (종합)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9.08.25 22:04 / 조회 : 1032
image
포항 완델손(오른쪽)이 경기 후 아들을 안은 채 승리의 기쁨을 누리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포항이 인천과 홈 경기에서 난타전 끝에 완델손의 해트트릭 활약을 앞세워 승리했다. 서울은 제주 원정에서 승점 1점을 따냈다.

포항 스틸러스는 25일 오후 포항 스틸야드에서 펼쳐진 인천 유나이티드와 하나원큐 K리그1 2019 27라운드 홈 경기에서 5-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포항은 9승 5무 13패로 승점 32점을 마크하며 리그 9위 자리를 지켰다. 8위 성남FC(승점 34점)를 2점 차로 추격했다. 반면 인천은 4승 7무 16패로 승점 19점을 기록하며 제주(승점 19점)에 다득점에서 밀린 채 최하위로 떨어졌다.

포항은 전반 시작 11분 만에 완델손이 내준 패스를 받아 일류첸코가 오른발로 툭 차 넣으며 선제 득점에 성공했다. 이어 전반 31분에는 인천의 수비 패스 미스 이후 완델손이 왼발 마무리 슈팅으로 연결해 2-0으로 달아났다.

인천도 반격했다. 전반 39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김호남이 공을 가로챈 뒤 만회골을 넣었다.

전반을 2-1로 앞선 채 마친 포항은 후반 9분 세 번째 득점에 성공했다. 왼쪽에서 완델손이 올린 공을 향해 하창래가 다이빙 헤더로 연결, 3-1을 만들었다.

그러나 인천도 끈질겼다. 후반 16분 오른쪽 측면에서 넘어온 왼발 크로스를 문전으로 쇄도하던 무고사가 오른발을 쭉 뻗으며 차 넣었다. 이어 후반 19분에는 페널티 아크에서 무고사가 오른발로 감아 찬 중거리 슈팅이 포항의 오른쪽 골문 상단 구석에 꽂혔다.

포항은 설상가상 후반 21분 수적 열세에 놓이게 됐다. 일류첸코가 슬라이딩 슈팅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인천 골키퍼 정산과 충돌했고,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했다.

하지만 인천의 추격은 여기까지였다. 후반 37분 후방 지역에서 넘어온 패스를 받아 완델손이 치고 나간 뒤 페널티 박스 왼쪽 각이 없는 곳에서 로빙 슈팅을 성공시켰다. 이어 후반 추가시간 5분 완델손이 골키퍼와 1:1 기회서 가랑이 사이로 차 넣으며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한편 FC서울은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주 유나이티드와 2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서울은 제주와 올 시즌 경기서 또 승리(2무 1패)를 거두지 못했다. 서울은 13승8무6패(승점 47점)으로 3위 자리를 지켰다. 제주는(3승10무14패·승점 19점) 인천을 다득점으로 따돌리고 11위로 올라섰다.

서울은 전반 32분 왼쪽 코너킥 상황서 윤주태가 헤더 골을 터트렸다. 하지만 후반 추가시간 아길라르에게 프리킥 상황서 동점골을 내주며 결국 1-1 무승부로 경기는 마무리됐다.

image
FC서울 윤주태.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