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력쇼' 한라, 강릉시 초청 아이스하키대회 도호쿠전 6-0 대승

김동영 기자 / 입력 : 2019.08.25 16:09 / 조회 : 1057
image
안양 한라 신상우(좌)와 이돈구. /사진=대한아이스하키협회 제공

안양 한라가 강릉시 초청 아이스하키 대회에서 열린 한일전에서 막강 화력을 과시하며 대승을 거뒀다.

패트릭 마르티넥 감독이 지휘하는 한라는 25일 오후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도호쿠 프리블레이즈와의 강릉시 초청 아이스하키대회 3차전에서 선수 전원의 고른 활약에 힘입어 6-0 대승을 거두고 다음달 7일 개막하는 2019~2020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정규리그를 대비한 전력 점검을 마무리했다.

상무에서 돌아온 친동생 신상훈과 같은 라인에 배치된 신상우가 선제 결승골 포함 2골 1어시스트를 올렸고 디펜스 이돈구가 1골 2어시스트를 기록하며 공수에 걸쳐 맹활약을 펼쳤다. 한라의 수호신 맷 달튼은 22세이브로 셧아웃을 기록했다.

1피리어드 공방을 0-0으로 마친 한라의 득점포는 2피리어드 들어 무서운 기세로 터지기 시작했다. 2피리어드 시작 11초 만에 행운이 가미된 선제골이 터졌다. 신상우가 공격 지역 왼쪽 페이스오프서클에서 날린 리스트샷이 문전에 있던 도호쿠 수비수의 스케이트에 맞고 방향이 바뀌어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9분 22초에는 김형준이 상대 골문 뒤쪽에서 퍽을 따내 올린 센터링을 안진휘가 가볍게 방향을 바꿔 추가골을 터트렸다. 이어 신상훈의 페널티로 숏핸디드에 몰려 있던 2피리어드 11분 46초에 문전에서 김기성이 빼준 패스를 공격지역 오른쪽 페이스오프서클에서 김상욱이 리스트샷으로 마무리, 세 번째 골을 터트리며 일찌감치 승세를 잡았다.

한라는 맷 달튼이 무실점으로 골문을 지키는 가운데 3피리어드에 3골을 추가하며 도호쿠를 KO시켰다. 3피리어드 3분 53초에 신형윤이 공격지역 왼쪽으로 파고 들며 날린 강력한 슬랩샷이 골리에 리바운드된 것을 쇄도하던 강윤석이 재차 슈팅, 네 번째 골을 만들었고 3피리어드 13분 17초에는 역습 기회에서 신상우가 빼준 퍽을 이돈구가 하이 슬럿으로 진입하며 장거리 리스트샷으로 골 네트를 갈랐다.

한라는 파워 플레이가 진행되던 경기 종료 2분 38초를 앞두고 이돈구의 슬랩샷이 골리에 리바운드된 것을 신상우가 마무리, 6번째 골을 만들어내며 대승을 마무리했다.

한라는 도호쿠전에서 11명이 포인트(골+어시스트)를 올리는 등 1~4라인에 걸쳐 고른 경기력을 보이며 2019~2020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의 강력한 우승 후보임을 확인시켰다.

한라는 앞서 열린 2경기에서는 로테이션 형태로 선수들을 기용한 가운데 ORG 베이징(중국)과의 첫 경기에서는 1-4로 졌고 대명 킬러웨일즈와의 2차전에서는 슛아웃까지 가는 접전 끝에 4-3으로 이겼다.

한라와 대명이 출전하는 2019~2020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는 다음달 7일 막을 올린다. 한국과 일본, 러시아의 7개 팀이 출전해 팀 당 36경기의 정규리그를 치른 후 4강 플레이오플 통해 챔피언을 가린다. 2019~2020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는 한국 개막전은 9월 7일 오후 5시 안양아이스링크에서 열리며 한라와 대명 킬러웨일즈가 맞붙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