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 "'오세연'은 평생작..후유증 오래갈 것 같다"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9.08.25 14:19 / 조회 : 498
image
/사진제공=키이스트


배우 박하선이 채널A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박하선은 지난 24일 종영한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이하 '오세연')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드라마로는 약 3년 만에 복귀한 박하선은 '오세연'을 통해 잔잔하면서도 격정적인 멜로 감성을 선보였다. 박하선은 겉보기엔 평범하지만 남편 진창국(정상훈 분)과 공허한 삶을 살고 있는 결혼 5년차 주부 손지은 역을 맡아 한층 더 깊고 풍부해진 감정 연기를 펼쳤다.

박하선은 "내가 손지은이란 인물에 많은 공감을 했다. 그래서 내 평소 모습을 살린 자연스러움에 중점을 두려고 했다"며 "장면도 장면이지만 내레이션, 대사들이 굉장히 사무쳤던 것 같다. 너무 울컥해서 내레이션 따기가 힘들었던 적도 많다"라고 말했다.

박하선은 "'오세연'은 인생작을 넘어 평생작으로 남을 것 같다. 시청자들이 주는 사랑, 소중함을 많이 배워간다"라며 "스태프, 배우들도 너무 좋았고 이런 팀은 다시 없지 않을까 싶다. 후유증이 오랫동안 갈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작품은 우리 같이 호흡하면서 만든 드라마 같다. 묻히는 드라마일 수 있었는데 저희의 진심과 작품을 알아 주시고 함께 해주셔서 너무 감사 드린다"라며 "너무 소중했다. 개인적인 소망으로는 먼 훗날이 지나도 기억에 남는 드라마였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