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김향기X옹성우→강기영, 눈부신 성장 ing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8.25 09:29 / 조회 : 810
image
/사진제공= JTBC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이 찬란하게 빛나는 청춘들의 단짠 성장기를 그려가고 있다.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 극본 윤경아)이 위태롭고 미숙한 열여덟 청춘들의 성장기를 통해 풋풋한 설렘과 아련한 감수성을 자극하며 사랑받고 있다.

저마다의 아픔과 상처를 간직한 인물들은 서로의 존재로 인해 변화하고 성장하며 진정한 의미의 케미스트리를 발산하는 중이다. 이에 아이부터 어른까지, 함께이기에 더욱 값진 성장통을 겪고 있는 '열여덟의 순간' 속 관계도를 짚어봤다.

◆ 최준우X유수빈, 그들의 첫사랑 로맨스가 더욱 특별한 이유

열여덟 소년, 소녀의 핑크빛 로맨스가 시작됐다. 준우(옹성우 분)와 수빈(김향기 분)은 첫사랑의 아련한 기억과 그 시절의 두근거림을 소환하며 풋풋한 설렘을 자극했다. 두 사람이 서로에게 느끼는 감정은 단순한 설렘에 그치지 않는다. 특히 준우는 수빈을 만나 눈에 띄는 변화를 맞았다.

오랜 습관과도 같았던 외로움은 이미 사라진 지 오래. 존재감 없던 소년이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기 시작한 것도, 불합리한 현실에서 도망치지 않을 용기를 얻은 것도 모두 수빈이 있기 때문이었다. 수빈에게도 작은 변화가 찾아왔다. 쳇바퀴 굴러가듯 매일 반복되는 일상 속에 찾아온 준우를 통해 생애 처음 요동치는 감정을 느끼게 된 것. 첫사랑의 성장통은 수빈의 내면까지 단단하게 만들었다. 함께하는 시간 속에 나란히 성장하는 준우와 수빈, 그들의 첫사랑 로맨스가 더욱 특별하게 느껴지는 이유다.

◆ 아슬아슬 위태로운 소년들! 최준우VS마휘영, 서로의 성장 자극제

준우와 휘영(신승호 분)은 시작부터 팽팽한 대립각을 세우며 몰입도를 높였다. 두 소년은 아슬아슬하고 위태로운 관계 속에 끊임없이 서로를 자극하며 성장하고 있다. 극과 극에서 대치 중인 듯하지만, 사실 누구보다도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다. 자신의 배경과 조건을 내세워 학교와 아이들을 제 세상처럼 움직여온 휘영에게 준우의 등장은 달가울 리 없었다.

지금까지 완벽하게 숨겨온 자신의 내면을 훤히 들여다보고, 자신이 하는 일마다 사사건건 입바른 소리로 막아서고, 이제는 수빈의 마음마저 그에게로 향했으니 말이다. 특히 지난 10회 방송에서는 수빈에게 보낸 거짓 문자에 "수빈이에게 미안하지 않아? 상처 줬잖아. 좋아하는 애한테. 수빈이, 네가 유일하게 네 마음 보여주는 친구 같던데"라는 준우의 말에 묘한 패배감과 깊은 죄책감을 느끼는 휘영의 모습이 그려지기도 했다. 극 초반 자신을 무시하고 비아냥거리는 휘영의 자극이 준우의 변화를 이끌었듯, 그 누구보다 완벽하고도 미숙한 소년 휘영에게는 어떤 변화와 성장이 그려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아이들과 함께 성장 중..유쾌하고 따뜻한 매력의 오한결 선생님

'열여덟의 순간'이 후반부를 향해가면서 어른들의 성장도 본격화되고 있다. 그 가운데 철부지 초짜선생에서 2학년 3반의 담임으로 거듭난 한결(강기영 분)의 급속 성장은 유쾌한 웃음과 따뜻한 공감을 자아낸다. 한결은 자신 스스로도 아직은 서툴고 부족한 어른이라는 생각에 의기소침하기도 했다. 하지만 강제 전학생 준우에 대한 오해와 불신에 맞선 굳은 믿음과 소신으로 그를 지켜주려 애썼다.

잔소리 많은 교감부터 극성 학부모, 반장 휘영과 3반 아이들에게까지 이리저리 치이고 무시당하면서도 자신을 실력과 가치를 증명한 공개수업에서는 속 시원한 사이다를 선사하기도 했다. 둘만의 시그널을 주고받으며 미소를 자아내는 준우와의 ‘사제케미’와 도를 넘는 말과 행동으로 자신을 대하는 휘영의 상처까지 어루만져주는 따뜻함으로 감동을 선사한 한결. 휘영의 엄마(정영주 분)의 치맛바람에도 강단 있고 패기 넘치는 태도를 보여주고 있는 그의 성장이 눈부시다.

'열여덟의 순간' 제작진은 "그 누구도 홀로 완벽한 존재란 없다. 혼자일 때는 한없이 서툴고 미숙한 존재지만, 서로의 빈틈을 채우며 함께 성장하는 열여덟 청춘과 미완성형 어른들의 변화를 놓치지 말고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