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감스트 "나 자신 역겨웠다..몸무게 27kg 빠져" 방송 복귀

김혜림 기자 / 입력 : 2019.08.25 07:18 / 조회 : 2868
image
/사진=감스트 방송화면
BJ 감스트(김인직)가 재차 사과했다.

감스트는 지난 24일 자신의 방송을 통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크리스탈팰리스 경기 중계를 진행했다,

이날 감스트는 중계에 앞서 시청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는 “한 달 동안 잠을 못 자는 생활을 이어왔다”며 “시력이 흐려져 병원에 가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난시가 심하다는 판정을 받아 라식수술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음식을 안 먹게 됐다. 먹어도 토가 나왔다. 몸이 안 좋아졌고 밖에 나가질 못해 집에만 있었다”며 “산에는 알아보시는 분이 없어 산을 다녔고 내가 잘못한 것에 대해 어떻게 해야 하나는 생각을 했다. 이 과정에서 몸무게가 약 27㎏가량 빠졌다. 원래 97~8㎏였는데 지금은 70㎏ 정도다. 헬스장은 다니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감스트는 “지금도 약을 먹고 있다. 건강 챙기면서 방송 진행하도록 하겠다”며 “잘못한 사람이 벌을 받는 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2015년 방송을 진행하면서 피파 온라인이라는 게임을 하며 약 5억원의 아이템을 샀다. 이 과정에서 비용 처리가 되지 않은 부분을 인정했고, 바로 납부를 했다. 앞으로도 주의하겠다”며 6000만원의 세금을 추징당한 사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폐쇄한 것과 관련해 "악플을 보는 편이다. 계속해서 인스타그램에 들어가게 됐고 이런 행동이 맞지 않는 것 같아 폐쇄했다”며 “내 잘못인데 내가 힘들어하는 것을 보는 내 자신이 역겨웠다. 나에게 일어난 일이었고 이런 일에 대해 왜 힘들어하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끝으로 감스트는 “유튜브도 탈퇴하려 했지만 지인들이 말렸다”며 "아버지는 못 찾아뵐 것 같다. 드릴 말씀도 없다. 평생 반성하고 떳떳해지면 그때 찾아뵈겠다”고 말했다.

한편 감스트는 지난 6월 19일 개인방송 도중 BJ외질혜와 함께 다른 여성 스트리머를 거론하며 자위를 뜻하는 비속어를 사용해 성희롱 논란이 불거졌다. 이후 비판 여론이 확산되자 감스트는 “반성의 시간을 갖겠다”며 개인 방송을 중단했고 스포츠 채널 해설 방송, 홍보대사 등의 활동 역시 퇴출당했다.
또 이 과정에서 아프리카TV는 ‘3일 이용 정지’ 처분을 내렸다.

감스트는 앞서 23일 개인 방송 재개를 예고한 바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