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감독 김인식의 MLB 通] 류현진, 냉정 되찾아야... 제구 되면 아무도 못 친다

신화섭 기자 / 입력 : 2019.08.24 18:23 / 조회 : 1581
image
류현진이 양키스전 5회 디디 그레고리우스에게 만루홈런을 허용한 뒤 고개를 숙이고 있다. /AFPBBNews=뉴스1
양 리그 최고 승률 팀인 LA 다저스와 뉴욕 양키스의 올 시즌 첫 맞대결. 그러나 전력분석을 통해 서로를 너무나 잘 알고 있었을 것이다. 류현진(32·다저스) 역시 올해 최고 활약을 펼치는 만큼 각종 데이터를 통해 양키스 타자들에게 철저하게 분석될 수밖에 없었다.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열린 뉴욕 양키스와 홈 경기에서 4⅓이닝 9피안타(3홈런) 1볼넷 7탈삼진 7실점(7자책)으로 부진했다. 시즌 4패(12승)째를 당했고, 평균자책점도 2.00으로 올랐다.

결국 제구의 문제였다. 3개의 피홈런 중 2개가 한가운데로 들어온 공에서 나왔다. 3회 게리 산체스만 낮은 공을 기술적으로 잘 퍼올려 담장을 넘겼을 뿐 애런 저지의 솔로포와 5회 디디 그레고리우스의 만루 홈런은 공이 딱 치기 좋은 가운데로 몰렸다.

양키스 타자들을 보면 대체적으로 팔이 길어 보이고, 그래서인지 배트까지도 더 길게 느껴진다. 그런 만큼 오른손 타자의 경우 커터나 체인지업을 기다리고 있을 때 과감하게 몸쪽으로 힘 있는 공을 던졌으면 어땠을까 싶다. 또 바깥쪽이라면 좀더 멀리 뺐어야 했다.

만루홈런을 때린 그레고리우스는 2013년과 2017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등에 네덜란드 대표로 출전해 한국을 자주 괴롭힌 타자다. 한가운데 직구에 특히 강해 우리 대표팀이 요주의 인물로 꼽았던 선수다. 네덜란드 출신 중에는 뛰어난 내야수들이 많다. 그레고리우스 외에도 보스턴의 잰더 보가츠, LA 에인절스의 안드렐톤 시몬스 등 메이저리그 올스타급 내야진을 구성하고 있다.

image
뉴욕 양키스의 애런 저지(왼쪽)가 5회 만루 홈런을 치고 홈인한 디디 그레고리우스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류현진과 다저스는 이제 포스트시즌에서 양키스를 다시 만나는 상황을 가정해 대비를 해야 한다.

올 시즌 다저스는 엄청난 공격력을 발휘하고 있지만, 양키스도 그에 전혀 뒤지지 않는 강타선을 보유하고 있다. 더욱이 양키스가 속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의 탬파베이나 보스턴의 투수력이 다저스가 소속된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팀들보다 강하다는 사실을 감안해야 한다. 때문에 데이터상으로는 다저스가 다소 앞설지 모르지만, 냉정히 보면 양키스가 더 무서운 파괴력을 지니고 있다고 평가할 수 있다.

아울러 다저스는 뚝 떨어지는 커브와 빠른 공을 섞어 던지는 좌완 투수에 대한 약점을 다시 한 번 드러냈다. 이날 양키스 선발 제임스 팩스턴에게 6⅔이닝 동안 5안타 2득점에 그치고 삼진을 무려 11개나 헌납했다.

다저스 타선은 아무래도 장타력 등에서 코디 벨린저, 맥스 먼시 같은 왼손 타자들이 주축을 이루고 신인급 대타도 좌타자들이 많다. 지난 해 월드시리즈에서도 보스턴의 데이비드 프라이스와 크리스 세일 등 이런 유형의 왼손 투수들에게 고전한 만큼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해 보인다.

image
24일(한국시간) 양키스를 상대로 투구하는 류현진. /AFPBBNews=뉴스1
류현진은 이제부터 냉정을 되찾아야 한다. 자신의 장점 중 하나가 어떤 위기에서도 표정 변화가 없고 평정심을 유지하는 것 아닌가. 강팀들과 대결을 머릿 속에 그리면서 시즌 막판과 더 중요한 경기들을 준비해 나가야 한다.

류현진은 코너워크가 잘 되면 그 누구도 함부로 칠 수 없는 공을 지니고 있다. 특유의 제구력을 회복하고, 특히 매 이닝 선두 타자와 승부에 더욱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지금까지 거둔 놀라운 성과를 잘 지켜낼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

/김인식 KBO 총재고문·전 야구대표팀 감독

image
김인식 전 야구 대표팀 감독.
김인식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고문은 한국 야구를 세계적 강국 반열에 올려놓은 지도력으로 '국민감독'이라는 애칭을 얻었습니다. 국내 야구는 물론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도 조예가 깊습니다.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 감독으로서 MLB 최고 스타들을 상대했을 뿐 아니라 지금도 MLB 경기를 빠짐 없이 시청하면서 분석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2019 AAA MTN 방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