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키스 기섭 "정유나와 연애, 눈치보였다..호프집서 프러포즈"

서초=이건희 기자 / 입력 : 2019.08.24 15:35 / 조회 : 8543
image
기섭(왼쪽)과 정유나./사진제공=더써드마인드스튜디오


유키스 멤버 기섭(28, 이기섭)과 배우 정유나(28)가 웨딩마치를 올린다.

기섭과 정유나는 24일 서울 서초구 잠원동 더리버사이드 호텔에서 결혼식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직접 소감을 밝혔다. 결혼식은 주례 없이 진행되며, 개그맨 김용명이 사회를, 허각과 유키스로 인연을 맺은 축가를 부른다.

이날 기섭은 정유나와의 연애 과정에 대해 "저희가 남들과 같은 느낌의 만남을 이어온 것은 아니다. 되게 조심스러웠다. 그래서 데이트나 여행을 하는 것 보다는 집에서 있거나, 드라이브를 가는 정도였다. 사람들 많은 곳에 가기 눈치가 보였다"고 밝혔다.

이어 프로포즈 과정에 대해 "제가 이벤트를 크게 열고 싶었지만, 결혼을 한다는 사실이 알려질까봐 친구들과 호프집에서 이벤트를 기획했다. 스크린에 추억이 담긴 영상과 메시지를 띄우고 목걸이를 주고 프러포즈를 했다"고 전했다.

프로포즈에 대해 정유나는 어떤 느낌을 받았을까. 정유나는 "사실 제가 학교 친구들과 약속이 있었다. 그래서 점심쯤 친구들과 만나고 있던 중, 남편에게 잠시 와달라고 요청을 하니 '안 된다' 라더라"라며 "그런데 갑자기 남편이 호프집으로 오라고 했다. 사실 프러포즈를 전혀 예상 못했다. 추억이 담긴 영상을 보고 '나는 프러포즈 못 받을 줄 알았는데, 이런 것이 프러포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굉장히 울컥하고 눈물을 흘렸다"고 그날을 회상했다.

한편 기섭과 정유나는 유키스 소속사 NH EMG 소속 아이돌과 걸그룹을 준비하던 연습생으로 인연을 맺었다. 정유나는 유키스의 일본 싱글 '디스턴스'(Distance...) 뮤직비디오에 여주인공으로 출연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결혼식 후 하와이로 신혼 여행을 떠날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