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영, 전속 계약 분쟁에 '하하→박미선'★들 응원 봇물

김혜림 기자 / 입력 : 2019.08.24 08:04 / 조회 : 1256
image
/사진=홍진영 인스타그램
가수 홍진영이 소속사 뮤직K엔터테인먼트의 갈등을 고백한 가운데 연예계 동료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홍진영은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10년 넘게 가족처럼 생각했던 소속사에 계약해지를 요구하는 법적 절차를 밟게 됐다. 많은 고민과 망설임 끝에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다.

이후 해당 게시글에는 많은 연예계 동료들이 댓글을 남기며 응원했다. 가수 하하는 "진영아 힘내거라"라고 댓글을 남겼으며 배우 이상엽도 "진영아 힘내라!"라고 말했다.

또 가수 강균상은 "아이쿠 많이 힘들었겠다! 진영이 편에 서서 언제나 응원할게! 잘 해결됐음 좋겠다! 건강 잘 챙기구!"라고 댓글로 남겼으며 가수 황치열 역시 "힘내세요! 잘 풀릴거에요! 항상 응원하니다!"라고 적었다.

개그우먼 박미선은 "이 모든게 다 지나간다 진영아 하나 하나 풀어 가"라고 말했고, 김준희는 "진영아 힘내", 허각은 "다 잘 해결될거야 진영아 힘내"라고 남겼으며, 개그맨 정준하는 "힘내! 진영아!", 돈스파이크 역시 "힘내라고 얘기하기도 안쓰럽.. 말 그대로 진짜 파이팅!"이란 글로 힘을 실어줬다.

한편 앞서 지난 23일 홍진영은 "신뢰 하나로 소속사에 의사를 주장해본 적이 없었다. 휴식이 필요했으나 한 달에 수십 건의 행사를 열심히 하는 게 저를 키워준 회사에 대한 보답이라고 생각했다"며 "그러나 6월 초에 건강이 악화됐고, 소속사는 일정을 강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모르는 광고주와 이면 계약, 불투명한 정산방식 등 문제가 있었고, 고민 끝에 6월 소속사에 전속 계약 해지 통지서를 전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홍진영은 "사실 상황이 이렇게까지 되리라곤 저도 상상하지 못했다"며 "한 식구라 철석같이 믿으며 일해왔던 그동안의 시간이 시간인 만큼 오해가 있었을지 모른다는 생각에 마지막까지 진실한 설명과 반성을 기대했고 끝까지 믿고 싶었다"고 말하며 이날 소속사를 상대로 전속계약효력정지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에 소속사 뮤직K엔터테인먼트는 홍진영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데뷔할 당시부터 지금까지 홍진영이 충분히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스케줄을 잡았고 원하는 방송 및 광고에 출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교섭과 홍보활동을 진행했다"고 반박했다.

또한 소속사는 "전속계약을 갱신할 때마다 수익분배율을 높여주었으며, 그 외의 계약 사항들도 홍진영씨가 원하는 조건에 맞춰서 변경했다. 그러나 올해 초 아티스트가 전속계약을 해지할 경우 소속사에게 위약벌을 지급하도록 규정된 부분을 삭제해달라고 요청했으며, 어렵다는 뜻을 밝히자 일부 정산내역 등을 문제 삼기 시작했다"고 해명했다.

뮤직K엔터테인먼트는 "홍진영이 주장하는 수술과 관련한 이야기는 들은 적이 없다. 일방적으로 스케줄을 취소해달라고 했을 뿐"이라며 광고주와 이면계약을 한 사실 또한 없다"고 해명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