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선봉' 女배구 대표팀, 난적 태국 제압... 일본과 4강 격돌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9.08.23 19:25 / 조회 : 512
image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 대회 결선라운드 한국과 태국의 경기에서 태국에 세트스코어 3대 1로 승리한 국가대표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태국을 제압하고 조 1위로 준결승에 올랐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은 23일 오후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 8강 라운드 E조 2차전에서 태국을 3-1(25-20 23-25 25-17 25-21)로 물리쳤다.

이로써 앞서 대만을 3-0으로 완파했던 한국은 태국마저 제압하며 4연승에 성공, 8강 라운드 조 1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이날 중국에 2-3으로 진 일본과 24일 오후 1시 30분 결승 진출을 다툰다.

사상 첫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 대회 우승을 노리는 한국은 김연경(엑자시바시)과 이재영(흥국생명), 염혜선(KGC인삼공사)을 앞세워 태국을 공략했다.

한국은 1세트 초반부터 김연경과 이재영, 김희진 등의 득점을 앞세워 초반 기선에 제압했다. 중반에는 김희진과 양효진의 블로킹이 효과를 보면서 결국 25-20으로 승리했다.

2세트에서 한국은 역시 주포 김연경의 공격을 앞세워 10-5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20-20에서 윌라반 아피냐퐁에게 실점을 허용했고, 김연경의 공격이 블로킹에 막히면서 2점 차로 뒤졌다. 결국 한국이 23-24로 뒤진 상황에서 오누마 시티라크에게 공격을 허용, 세트를 빼앗겼다.

하지만 태국의 반격은 여기까지였다. 3세트에서 한국은 김희진의 백어택과 양효진의 속공을 앞세워 리드를 잡았다. 17-8까지 점수 차를 크게 벌린 한국은 3세트를 따냈다. 이어 마지막 4세트에서는 김희진과 양효진이 블로킹에 앞장서며 높이에서 우위를 점했다. 결국 21-21 동점 상황에서 김희진이 공격을 성공시켰고, 표승주(IBK기업은행)의 절묘한 서브 에이스를 끝으로 승부를 가져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