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한화 장민재, 재정비 위해 2군행... 김진영 선발 투입

인천=심혜진 기자 / 입력 : 2019.08.23 17:48 / 조회 : 504
image
한화 장민재.
한화 이글스 장민재(29)가 재정비에 나선다. 장민재의 공백은 김진영(27)이 메울 예정이다.

한용덕 한화 감독은 2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리는 SK전을 앞두고 장민재의 말소 소식을 전하며 "페이스가 떨어졌다. 재정비를 위해 2군으로 내려보냈다"고 설명했다.

장민재는 올 시즌 22경기에서 108⅔이닝을 던지며 6승7패 평균자책점 5.30을 기록 중이다. 팔꿈치 통증이 온 후 컨디션을 찾지 못했다. 전날 경기서도 마찬가지. 1⅔이닝 6피안타 1볼넷 1탈삼진 3실점(2자책점)을 기록했다. 투구수 38개. 타선이 1회부터 선취득점에 성공했으나 바로 동점을 허용했다. 2회초 다시 리드를 안고 올랐으나 점수를 내줘 또 다시 3-3 동점이 됐다. 결국 김진영에게 마운드를 넘기고 조기 강판됐다.

장민재가 빠진 선발 자리에는 김진영이 나선다. 장민재에 이어 올라온 김진영은 4이닝 1실점으로 제 몫을 해줬다. 한용덕 감독은 "작년보다 좋아진 모습이다. 작년에는 공이 옆으로 회전했는데 어제는 공이 앞쪽으로 회전되면서 제구가 좋아졌다. 폼도 좋게 바뀌었다"고 호평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