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 따러 가세' 송가인X붐, 호천마을→서면역→기장시장 '흥 장악'

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08.23 08:42 / 조회 : 583
image
/사진=TV조선 '뽕 따러 가세' 방송화면 캡처


'뽕 따러 가세' 송가인과 붐이 간드러지는 위로의 노래 선물을 건넸다.

지난 22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송가인이 간다-뽕 따러 가세'(이하 '뽕 따러 가세')는 닐슨 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6%를 기록, 종편 종합 동시간대 1위 왕좌를 차지했다.

이날 송가인과 붐은 지난주에 이어 호천마을 어머님들의 속풀이를 해주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손을 번쩍 들고 뛰어나온 호천마을 46년 차 어머니는 남편의 긴 객지 생활 때문에 기다림으로 청춘을 다 보내 지금이라도 같이 시간을 보냈으면 좋겠는데 함께 해주지 않아 섭섭하다고 하소연했고, 송가인은 곧장 어머니를 속상하게 한 아버지를 소환했다.

뽕 남매는 어머님과 아버지를 연결해주는 큐피트를 자처했고, 아버지의 신청곡 '남자는 여자를 귀찮게 해'를 열창하며 '로맨스 봉합'과 동시에 어머니 속풀이에 성공했다. 이어 붐은 노래교실 어머니들에게 목을 한잔 축이자고 제안했지만, 어머니들은 그럴시간 없이 송가인의 노래만 있으면 된다고 했던 터. 그러나 송가인이 "나는 목이 마른디"라고 하자 어머니들이 "묵고혀"라고 즉각 반응, 송가인에 대한 무한한 사랑을 터트렸다.

다음 속풀이로는 마도로스 남편을 둬 결혼생활 40년 동안 하염없이 기다림의 시간을 보냈다는 어머니가 나섰다. 육지에서 홀로 대식구를 보살펴야 했던 어머니의 설움을 이겨낸 그리움의 시간과 쌓였던 응어리 이야기에 공감하는 호천마을 어머니들은 눈시울을 붉혔고, 송가인은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를 불러 어머니들의 마음을 위로했다. 호천마을은 송가인의 노래로 묵혀온 체증이 가신, 속 시원한 좋은 추억의 한 페이지를 저장하게 됐다.

이어 두 사람은 부산교통공사 서면역에서 온, 3교대 근무로 인해 6년이 넘도록 회식을 못 해 회식 분위기를 느끼고 싶다는 사연자를 찾아 단숨에 서면역 역무실을 습격했다. 송가인을 본 사연자는 예쁘다며 팬심을 드러냈고, 흥 만발이지만 6년간 노래방 강제 금지여서 부르지 못했던 흥을 쏟아내고 싶다고 토로했다. 뽕 남매는 역장님께 역무실 내에서 놀아도 된다는 허락을 맡았고, '안동역에서'라는 노래를 시작으로 '사랑의 트위스트'까지 이어지는, 흥 만발 회식 분위기를 선사했다.

마지막으로 뽕남매는 '뽕 따러 가세' 사연자 중 최연소인 13세 소녀가 '송생송사' 할머니를 위해 보낸 사연을 받아들었다. 효심 가득한 손녀의 사연에 감동한 뽕 남매는 손녀와 엄마를 만나 할머니가 운영하는 횟집이 있는 기장시장을 찾아갔고, '서울 손님 30명'이라는 약속된 암호와 함께 할머니 앞에 등장했다. 송가인을 본 할머니는 손에 낀 장갑을 벗고, 버선발로 뛰쳐나가 평생소원이었던 송가인 손잡기를 이뤘고, 4년 전 남편이 급작스러운 사고로 세상을 떠난 후 편히 입꼬리를 올리지 못했던 할머니는 오랜만에 활짝 웃음꽃을 피웠다.

이어 할머니는 노래를 듣기 전 송가인에게 밥을 먹어야 한다며 수족관에서 제일 귀한 자연산 광어를 회 떠 사랑이 듬뿍 담긴 쌈을 건넸다. 할머니의 사랑의 쌈 맛에 신 먹방 요정 송가인은 감동해 쓰러질 것 같다며 서주경의 '쓰러집니다'라는 노래를 할머니에게 선물했다. 이어 송가인은 앵콜이 쏟아지는 가운데 할머니의 신청곡인 주현미의 '또 만났네요'를 부르며 꼭 또 만날 수 있기를 약속한 채 부산 바캉스를 마무리 지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