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日도쿄올림픽 방사능 위협 및 독도문제 공론화... 강력 항의

한동훈 기자 / 입력 : 2019.08.22 19:30 / 조회 : 1232
image
한 시민단체가 지난 13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방사능 위협에 노출된 2020년 도쿄 올림픽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뉴스1
대한체육회가 일본 독도올림픽 관련 방사능 위협과 독도 표기 문제를 정식으로 항의했다.

대한체육회는 2020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20일부터 22일까지 일본 도쿄에서 열린 선수단장 회의에 참석했다. 후쿠시마 인근 지역 경기장 및 선수식당 식자재의 방사능 안전성 문제 등에 대해 대회조직위원회에 강한 우려를 표시하고 해결 방안을 요구했다.

대표단은 20일 진행된 본 회의에서 후쿠시마 원전 사고에 따른 방사능 노출 위험과 후쿠시마 식자재의 안전성 논란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안전성 입증을 위한 조치와 자료 제시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대회조직위원회는 안전한 식품 보급을 위해 힘쓰고 있다는 원론적인 입장만을 밝혔다.

대한체육회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측에도 경기장과 선수식당 식자재 등의 안전성 보장을 위해 전문적인 제3의 국제기구가 조사하고 검증한 객관적 자료를 제시해줄 것을 요구했다.

또한, 대한체육회는 IOC 측에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 홈페이지 내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한 문제를 지적했다. 즉각 수정해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IOC는 대회조직위원회와의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문제 해결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대표단은 22일 진행된 대회조직위원회와의 일대일 회의에서, 다시 한 번 방사능 안전성 문제에 대해 다시 한 번 우려를 제기하고 전문적인 국제기구 등이 검증한 객관적 자료를 제시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 홈페이지 내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한 문제의 즉각적인 수정을 위한 대책도 요구했다.

대한체육회는 "향후 올림픽대회에 참가하는 대한민국 선수단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대회조직위원회 측에 해결방안을 촉구하고 IOC와 협의해나갈 예정"이라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