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신하균·엑소 수호·김슬기, 허진호 감독 '선물' 호흡

전형화 기자 / 입력 : 2019.08.22 09:13 / 조회 : 7239
image
신하균과 엑소 수호, 김슬기가 허진호 감독의 '선물'로 호흡을 맞춘다.


배우 신하균과 아이돌그룹 엑소의 수호, 김슬기가 허진호 감독의 단편영화에서 호흡을 맞춘다.

22일 영화계에 따르면 세 사람은 최근 허진호 감독의 단편영화 '선물' 출연을 결정했다. '선물'은 허진호 감독이 삼성전자와 손잡고 만든 시각장애인을 위한 VR용 애플리케이션 릴루미노를 소재로 한 단편영화 '두개의 빛'에 이은 또 다른 프로젝트. 열화상 카메라를 소재로 연구하는 학생들과 도움을 주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30분 분량으로 만든다.

'두개의 빛'에서 한지민, 박형식이 호흡을 맞춘 데 이어 '선물'에선 신하균과 수호, 김슬기 등이 허진호 감독의 섬세한 연출로 이야기를 완성할 예정이다. 수호가 신하균과 함께 극을 이끌고, 김슬기는 밝았던 기존 모습과는 다른 이미지를 보여줄 계획이다. 수호가 영화에 출연하는 건 '글로리데이' '여중생A'에 이어 세 번째다. 신하균은 '7호실' 도경수에 이어 또다시 엑소 멤버와 연기를 하게 됐다.

허진호 감독은 '천문' 후반작업으로 바쁜 가운데 뜻깊은 작품이라는 점에 공감해 시간을 쪼개 촬영에 들어가기로 했다는 후문이다.

'선물'은 이달 말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