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김고은의 한 마디, 고마웠고 기억에 남아"

용산=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8.20 16:50 / 조회 : 535
image
배우 정해인 /사진=이기범 기자

배우 정해인이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에서 호흡을 맞춘 김고은이 해줬던 한 마디가 오랫동안 기억에 남았다고 밝혔다.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감독 정지우)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김고은, 정해인 그리고 정지우 감독이 참석했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 분)와 현우(정해인 분)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이야기다.

이날 정해인은 "'도깨비' 촬영 때 제가 2회차 촬영이라 너무 잠깐 촬영했었다. 고은씨는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었다. 저랑 촬영장에서 긴 이야기를 나누기에는 타이트 했었다"라고 밝혔다.

정해인과 김고은은 드라마 '도깨비'에서 잠깐이지만 호흡을 맞춘 바 있다. 그는 "저랑 마지막 찍는 신에서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꼭 다시 촬영장에서 만나요'라는 한 마디를 해줬다. 그 한 마디가 오랫동안 기억에 남았다. 너무 고마웠다. 너무 잘 챙겨주는 느낌을 받았다. 정지우 감독님 영화에서 정말 다시 만나게 될 줄 몰랐다. 얼떨떨하다"고 전했다.

한편 '유열의 음악앨범'은 오는 28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