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희, '대장금'부터 '60일, 지정생존자'까지 열연史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9.08.20 14:23 / 조회 : 499
image
/사진=SBS, JTBC, tvN


배우 지진희가 '대장금'부터 '60일, 지정생존자'까지 걸어온 길마다 인생작을 남기며 어떤 연기도 가능한 배우임을 증명했다.

지진희는 지난 7월 1일 첫 방송한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서 지진희는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로 대통령 권한대행이 된 박무진 역을 맡아 열연했다. 매 작품 깊이감이 남다른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이번 '60일, 지정생존자'에서 그동안의 인생 캐릭터를 뛰어넘는 역대급 싱크로율과 명품 연기로 20일 종영을 앞두고 시청자들에게 호응을 받고 있다.

지진희가 소화한 박무진은 극에서 가장 큰 변화와 성장을 이룬 인물로, 본인 의지와 상관없이 대통령 권한대행이 된 날부터 한반도 전쟁 위기, 총격 테러로 죽을 고비를 넘기는 등 갖은 시련을 겪으며 진정한 국가의 지도자로 자리매김했다. 정치사회에 경종을 울리는 민주적이고 합리적인 선택, 지혜롭게 위기를 극복하는 '이기는 좋은 리더' 박무진의 정직한 리더십은 매회 시청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이 과정에서 지진희의 묵직한 연기가 감동과 희열의 여운을 더했다.

부드러운 카리스마와 소박한 인간미를 지닌 박무진의 매력은 대중의 높은 신뢰를 자랑하는 배우 지진희를 통해 200% 발현됐다. 지진희가 아닌 다른 배우는 상상할 수 없을 만큼, 지진희는 한층 물오른 연기력으로 박무진 캐릭터와 완벽히 일체화된 모습을 보여주며 명실상부 '믿고 보는 배우'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특히 다양한 감정과 내공을 함축시킨 얼굴과 눈빛이 감탄을 자아냈다. 이러한 지진희의 인생 연기에 힘입어 '60일, 지정생존자'는 입소문을 타며 시청률 상승세를 나타냈고, 키를 잡은 선장으로서 순조롭게 항해를 이끈 지진희를 두고 많은 호평이 쏟아졌다.

지진희는 이번 작품으로 전작의 이미지를 완전히 지우고 새로운 인생작, 인생 캐릭터를 안았다. 30대엔 MBC '대장금'이 대표작이었다면, 40대 대표작은 멜로연기가 빛을 발한 SBS '애인있어요', JTBC '미스티' 그리고 올해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모두의 인정을 받은 '60일, 지정생존자'가 추가됐다.

한류 열풍의 주역으로 만들어준 '대장금'의 민정호 역을 시작으로 애틋하면서도 순수한 사랑을 보여준 '애인있어요' 최진언, 치명적인 어른 멜로의 열풍을 일으킨 '미스티' 강태욱, 원톱 주연으로 강한 저력을 보여준 '60일, 지정생존자' 박무진까지. 지진희는 '멜로 장인'이라는 타이틀에 국한되지 않고, 어떤 연기도 다 가능한 독보적인 배우로서 '믿보배' 타이틀을 단단히 다졌다.

이 밖에도 '파란만장 미스김 10억 만들기' '봄날' '스포트라이트' '결혼 못하는 남자' '동이' '따뜻한 말 한마디' '끝에서 두 번째 사랑' 등 현대극과 사극, 다채로운 스펙트럼을 가진 역할들을 꾸준히 소화하며 한계를 돌파했다. 지금의 자리까지 올라온 데에는 노력으로 쌓은 19년의 신뢰의 연기 역사가 있기에 가능한 것.

걸어온 길마다 진정성 있는 연기력으로 인생 캐릭터를 만들어온 지진희의 변신과 도전은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이다. '60일, 지정생존자'로 황금 전성기를 맞은 지진희의 다음 대표작은 무엇이 될지 높은 관심과 기대가 쏠린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