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하면 울리는' 김소현X정가람X송강, 부담감 이겨낸 청춘의 로맨스 [종합]

동대문=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8.20 12:20 / 조회 : 992
image
배우 정가람, 김소현, 송강(왼쪽부터) /사진=김휘선 기자


배우 김소현, 정가람, 송강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으로 뭉쳤다. 물론 원작의 부담감이 있지만, 자신과 비슷한 점이 많았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세 사람은 풋풋하면서도 설레는 로맨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스퀘어 서울에서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소현, 정가람, 송강, 이나정 감독이 참석했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좋아하는 사람이 반경 10m 안에 들어오면 알람이 울리는 '좋알람' 어플이 개발되고, 알람을 통해서만 마음을 표현할 수 있다고 여겨지는 세상에서 펼쳐지는 세 남녀의 투명도 100% 로맨스를 그린 이야기다.

이날 이나정 감독은 "어렸을 때 천계영 작가의 그림 보면서 자랐다. 원작인 '좋아하는 울리면'에 대해 기본적인 믿음과 팬심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원작은) 흔히 순정만화라고 한다. 원작 웹툰이 밝은 내용만 있는 게 아니라 진지하고 좋아하는 감정을 깊이 다룬 게 있다. 그러나 로맨틱 코미디나 청춘물 보다는 주인공들의 상처를 다룰 수 있고, 다양한 삶을 보여줄 수 있어서 흥미를 가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image
배우 김소현 /사진=김휘선 기자


이나정 감독은 연출 시 중점을 둔 부분으로 애플리케이션을 꼽았다. 그는 "애플리케이션을 만들어야 하니까 그게 제일 어려웠다. 주인공들이 봤을 때 감정이 깨지지 않으면서도 진짜 설레였으면 좋을 것 같았다. 그래서 디자인이나 기능에 대해 고민을 했었다. 원작이 풋풋하고 단정하고 깔끔했다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는 역동적이고 사실적이고 거친 느낌으로 해보려고 했다"고 말했다.

김소현은 "'좋아하는 울리면' 원작의 팬이다. 이 드라마를 할 것이라고 생각을 못했을 때 네티즌들의 '좋아하는 울리면' 가상 캐스팅을 보고 다른 배우들을 응원했었다"고 말했다. 김소현은 극중 조조 역을 맡았다. 조조는 속마음을 숨긴 채 살아온 소녀다. 김소현은 "저한테 제안이 들어왔을 때 너무 하고 싶은 마음에 포기할 수 없었다. 조조를 잘 표현해보고 싶었다"고 힘주어 말했다.

김소현은 조조와 자신의 닮은 점에 대해 담담함을 꼽았다. 그는 "어떻게 보면 저에 대한 이미지가 차분하고 조용하고 어두둡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다. 힘들고 슬프고 우울한 역할을 많이 했었기 때문인 것 같다. 물론 그런 모습도 갖고 있지만 강한 내면도 있다. 조조는 안쓰러운 캐릭터지만 담담함이 있다. 담담함을 표현할 때 공감이 많이 됐다. 그래서 조금은 수월하지 않았나 싶다"고 설명했다.

또 김소현은 원작에 대한 부담감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원작이 있기에 부담이 있었다. 해석의 여지가 많아서 방향을 어떻게 잡고 갈지가 중요했다. 이나정 감독님께 의존했다. 감독님이 생각하는지 어떤건지 그 방향에 맞춰서 노력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조조는 사랑을 많이 받는 캐릭터다. 물론 혼란스럽고 고민도 많고 힘든 점이 많은 캐릭터기에 사람대 사람으로 다가가는 것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 마냥 불쌍한 캐릭터로 만들지 않으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image
배우 정가람 /사진=김휘선 기자


김소현에 이어 정가람도 원작 팬이라고 밝혔다. 정가람은 "저도 원작을 굉장히 좋아했다. '좋아하는 울리는'이 만들어진다고 했을 때 혜영이를 마음에 두고 있었다. 그런데 저한테 제안이 왔다. 이나정 감독님을 만나고 적극적으로 말을 했었다. 제가 봤던 혜영이의 마음 등을 얘기하며 같이 만들었다"고 했다.

정가람은 "저도 혜영이와 비슷한 점이 있다. 혜영이는 긍정적이고 밝고 에너지가 넘친다. 또 혼자 끙끙 앓기도 한다. 그런 혜영이의 못브이 저랑 비슷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매 신마다 솔직하게 연기했다. 선오(송강 분)와 조조를 만나면서 바라보는 마음이 시청자에게도 전해졌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송강은 9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좋아하면 울리는'에 캐스팅 됐다. 그는 "오디션장에 가면 후회가 많이 남을 때가 제 자신을 많이 못 보여줬을 때다. 이번엔 후회 없이 보여줘야겠다는 마음으로 '좋아하면 울리는' 오디션장에 갔었다. 저는 후회 없이 다 보여줬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선오 역은 제꺼라고 확신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좋아하면 울리면'은 전 세계 190개국에 공개된다. 송강은 오는 22일 공개를 앞두고 있는 소감으로 "한국 드라마가 전 세계에 어떻게 보여질지 궁금하기도 하고 기대도 된다"고 밝혔다. 이어 "한편으로는 걱정도 된다. 어떻게 받아들여질지 아직 나오지 않아서 걱정이 된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image
배우 송강 /사진=김휘선 기자


송강도 원작에 대한 부담감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웹툰을 보면 선오라는 캐릭터가 완전히 나와있다. 외형적인 모습은 도움을 받을 수 있었는데, 웹툰을 보는 사람들에게 제가 표현하는 선오가 맞는지 틀리면 어쩌나하는 걱정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이나정 감독은 "원작자인 천계영 작가에게 도움을 많이 받았다. 자주 이야기 했었다. 좋아하는 감정들이 어떤것인지에 대해 깊게 얘기 했었다. 기술적인 부분에서는 '좋알람' 애플리케이션이 나쁜건지 좋은건지, 어떻게 사용하는지 바라보는 관점 등을 이야기 했다. 구체적으로는 애플리케이션 디자인에 도움을 많이 줬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한편 '좋아하면 울리는'은 오는 22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