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범 감독 '파고' 로카르노 심사위원 특별상 수상

전형화 기자 / 입력 : 2019.08.19 11:35 / 조회 : 405
image
박정범 감독이 '파고'로 제72회 로카르노국제영화제 심사위원특별상을 수상했다/사진출처=로카르노영화제 홈페이지.


박정범 감독의 '파고'가 로카르노국제영화제에서 심사위원 특별상을 받았다.

'파고'는 18일(현지시간) 폐막한 제72회 스위스 로카르노 국제영화제에서 심사위원 특별상을 받았다. '파고'는 어릴 적 부모를 잃은 고아 소녀 예은과 청년들의 수상한 행동을 이혼 뒤 아이와 함께 섬으로 파견 온 경찰 연수가 알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 영화제는 "외딴 섬을 배경으로 현실의 혼탁함을 이야기한 작품"이라고 수상 이유를 전했다.

박정범 감독은 2014년 제 67회 로카르노국제영화제에서 '산다'로 청년비평가상을 수상한 데 이어 올해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 특별한 인연을 이어갔다.

한편 올해 로카르노 국제영화제에선 전주국제영화제가 제작을 지원해 한국과 프랑스가 공동제작한 다미앙 매니블 감독의 '이사도라의 아이들'이 감독상을 수상했다. 송강호는 아시아 배우 최초로 엑설런스 어워드를 받았다.

2019 AAA MTN 방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