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성폭행 부인' 최종훈, 공판 앞두고 반성문 제출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9.08.19 09:50 / 조회 : 1711
image
밴드 FT아일랜드 멤버 출신 최종훈 /사진=뉴스1


밴드 FT아일랜드 멤버 출신 최종훈(29)이 자신의 집단 성폭행 혐의 공판을 앞두고 반성문을 제출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9부는 19일 최종훈 등 3명의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한 혐의 공판기일을 열 예정이다. 이날 공판에는 최종훈과 아이돌 멤버 친오빠로 알려진 권모씨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최종훈과 권씨는 이번 공판에 앞서 직접 반성문을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종훈은 지난 16일 반성문을 제출했으며 권씨는 지난 9일 반성문을 제출했다. 특히 권씨는 이날 뿐만 아니라 지난 7월 8일과 7월 12일, 7월 24일, 7월 31일에도 반성문을 제출했다.

최종훈과 권씨, 정준영 등 5명은 지난 2016년 1월 강원 홍천, 2016년 3월 대구에서 여성을 만취시킨 뒤 집단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후 지난 7월 16일 열린 공판에서 최종훈 측 변호인은 "단독 범행 건의 경우 베란다에서 피해자를 만난 사실은 있지만 강제적인 행위는 없었다는 입장"이라며 "공동범행의 경우에도 다른 피고인들과 공모하지 않았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또한 "성관계 자체도 없었고 성관계가 있었다고 하더라도 항거불능 상태에 의한 관계는 아니었다"라고 강조했다.

공판에 참석한 최종훈도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라며 "절대 강압적인 성관계는 없었고, 계획하에 강간하지도 않았다"며 혐의에 대해 직접 부인했다.

정준영 측 변호인도 정준영의 불법촬영 관련 혐의는 인정하지만 특수 준강간 혐의는 부인하는 모습을 보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