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홈런' 최형우-'1000G 출장' 김선빈, 시상식 개최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9.08.18 18:13 / 조회 : 994
image
18일 시상자로 나선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왼쪽)와 수상자 최형우.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image
18일 시상자로 나선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왼쪽)와 수상자 김선빈.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 외야수 최형우(36)와 내야수 김선빈(30)이 300홈런 및 1000경기 출장 시상식에 나란히 섰다.

18일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KIA 타이거즈 구단은 격려금과 상패, 축하 꽃다발을 전달했다. KBO도 정운찬 총재가 기념패와 축하 꽃다발을 둘에게 각각 전했다.

최형우는 지난 4일 광주 NC전에서 KBO리그 역대 13번째 300홈런 기록을 달성했다. 또 김선빈은 지난 6일 광주 LG전에서 KBO리그 역대 151번째 1000경기 출장을 달성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