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요한' 지성, 의사 일 할 수 있는 시간 얼마 안 남았다[★밤TView]

이시연 인턴기자 / 입력 : 2019.08.17 23:19 / 조회 : 562
image
/사진=SBS 금토 드라마 '의사요한' 방송 화면


'의사요한'에서 지성이 '의사 일 할 수 있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진단을 받았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의사요한'에서 차요한(지성 분)이 바이러스성 미로염(청력기관 내이에 염증이 생기는 병) 진단을 받았다.

앞서 차요한은 청력 이명과 어지러움을 호소한 바 있다. 이에 청력 검사를 진행했다.

차요한의 주치의는 "이전에 의사 일을 할 수 있는 시간이 얼마나 남았냐고 물었는데, 의사일 할 수 있는 시간이 얼마 안 남았다"고 말했다.

이어 바이러스성 미로염에 감염됐다고 밝히며 "30, 30, 30 청력이 완전히 회복될 확률 30, 회복 될지 말지 모르는 확률 30, 완전히 회복되지 않을 확률 30"이라고 전했다.

이 말을 들은 차요한은 "그럼 방법은 딱 하나 고용량 스테로이드 치료"라고 언급했다. 이 말을 들은 주치의는 "자네는 스테로이드 절대 안된다. 스테로이드를 쓰면 면역력이 급격히 떨어지는데 그게 자네 몸에 얼마나 해로운지 아냐"고 당부했다.

차요한은 "그게 아니면 의사도 못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고, 주치의는 "그럼 자네 목숨을 걸겠다는 거냐"며 되물었다.

이에 주치의는 "자네의 선택에 달렸다. 의사의 삶을 선택하면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고, 의사의 삶을 포기하면 시간은 많이 남았다. 고통을 느낄 수 없는 자네가 환자가 느끼는 고통을 어떻게 치료할 수 있겠냐"며 회유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