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목소리] 안드레 감독, "승리 요인? 우린 원(One) 팀으로 뛰었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08.17 21:53 / 조회 : 455
image

[스포탈코리아=대구] 곽힘찬 기자= 대구FC 안드레 감독이 승리의 요인을 ‘원(One) 팀’으로 뛴 것을 꼽았다.

대구는 17일 오후 7시 30분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경남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26라운드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대구는 4경기 무승의 고리를 끊어냄과 동시에 상위 스플릿 경쟁에 불을 지폈다.

경기를 마친 안드레 감독은 “굉장히 어려운 경기가 될 거라 생각했다. 최근에 승리가 없었기 때문에 선수들 모두 심리적으로 지쳐있었고 자신감이 떨어져 있었다. 이번 경기로 반전의 기틀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면서 “경남이 지난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면서 기세가 올라있어 걱정을 했지만 선수들이 열심히 뛰어줘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날 결승골을 터뜨린 정태욱은 자신의 리그 데뷔골이었다. 전반 2분 측면을 돌파한 세징야가 올린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해 경남의 골망을 흔들었다. 안드레 감독은 “정태욱은 에드가와 마찬가지로 페널티박스 안에서 위협적인 선수다. 지금까지 득점은 없었지만 세트피스 상황에서 상대를 부담스럽게 했다. 앞으로도 공격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대구는 모든 선수들이 공격과 수비를 함께 하며 경남을 괴롭혔고 체력적인 면에서 우위를 점한 끝에 값진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안드레 감독은 “전체적으로 모든 선수들이 투지 넘치는 경기를 했다. 에드가와 세징야는 경기 종료 직전까지 스스로 내려가 헌신적으로 수비에 가담했다. 한 팀으로서 모든 선수들이 똘똘 뭉친다면 계속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골 결정력이 낮다는 것이다. 안드레 감독은 “이기지 못하면 선수들로 하여금 좀 더 생각을 많이 하게 한다. 오늘 경기도 마찬가지였다. 골 결정력 부분은 우리가 해결해야 한다. 오늘 승리로 인해 선수들이 자신감이 생기면서 좀 더 과감한 선택을 할 수 있을 거라 본다”고 언급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