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예' 최명길, 김소연에 "내가 죽게 내버려뒀어야지"[별별TV]

이시연 인턴기자 / 입력 : 2019.08.17 21:12 / 조회 : 590
image
/사진= KBS 2TV 주말 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 화면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최명길이 자신을 살린 김소연을 원망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 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전인숙(최명길 분)은 강미리(김소연 분)에게 "왜 나를 살렸냐"며 "내가 죽게 내버려뒀어야했다"고 질책했다.

이에 강미리는 "죽는 게 최선이었냐"고 전인숙을 원망했다. 전인숙이 "너는 아직 한회장(동방 우 분)을 모른다. 너는 결국 태주랑 헤어지게 될지도 몰라"라고 말했다.

강미리는 "그렇게 되지 않을 것이다. 우리에게는 이 아이가 있다. 어쩌면 우리가 살면서 마지막 행복일지도 모른다"고 아이에 대한 기대감을 표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