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영석·정유미 불륜"..거짓 지라시 배포한 방송작가..벌금형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08.17 13:24 / 조회 : 82838
image
나영석 PD, 정유미 / 사진=스타뉴스


나영석 PD와 배우 정유미가 불륜 관계라는 거짓 지라시를 만들어 유포한 방송작가들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17일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은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방송작가 이모씨(31)와 정모씨(30)에게 각각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이들이 퍼뜨린 지라시를 SNS로 퍼뜨린 회사원 이모씨(33)도 벌금 200만원이 선고됐다.

방송작가인 이씨와 정씨는 다른 방송작가로부터 들은 소문을 바탕으로 지난해 10월15일 자신의 휴대전화, 컴퓨터를 이용해 나영석 피디와 정유미가 불륜 관계라는 내용의 지라시를 만들어 지인에게 보낸 혐의로 기소됐다.

회사원 이씨는 같은 날 방송작가들이 퍼뜨린 지라시를 받아 자신의 사무실 컴퓨터를 이용해 같은 내용으로 새로 작성, SNS 메신저 단체 대화방에 올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법원은 "이들이 단순이 재미삼아 지라시를 작성한 것으로 보이지만 피해자들을 폄하하는 정도가 가볍지 않다고 판단해 벌금형을 선고했다"라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19일 나영석 PD가 정유미는 자신들을 둘러싼 루머가 한 메신저 오픈 채팅방에 유포되자 "허위사실"이라며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한편 나영석 PD와 정유미는 tvN 예능 프로그램 '윤식당' 시리즈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2017년 '윤식당', 2018년 '윤식당2'를 통해 연출자와 출연자로 만났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