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장수원, 악플 앞에서 '로봇 멘탈'..설리도 감탄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9.08.15 09:24 / 조회 : 1479
image
/사진제공=JTBC2 '악플의 밤'


젝스키스의 장수원이 '악플의 밤'에서 자신의 악플에 흔들리지 않는 정신력을 보여줘 설리마저 감탄케 했다.

오는 16일 방송될 JTBC2 '악플의 밤'에는 장수원, 존박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장수원, 존박이 뼈를 때리는 악플들을 시원시원하게 인정, 숨겨왔던 쿨남 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고 전해져 본 방송을 궁금케 한다.

장수원은 본인의 실력을 평가절하하는 악플에 대해 "사실 실력이 없었던 건 맞다"고 인정하며 '악플의 밤' 포문을 화통하게 열어젖혔다. 뿐만 아니라 장수원은 악플 앞에서도 로봇의 면모를 잃지 않아 웃음을 자아냈다. 무덤덤한 표정으로 "젝스키스 데뷔곡에 내 개인 파트가 한 소절도 없다"며 씁쓸한 과거를 밝히는가 하면, 악플의 논리적 허점을 정확하게 짚으며 기계적인 분석력을 뽐낸 것.

이처럼 강력한 악플의 공세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장수원의 '로봇 멘탈'에 설리마저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

존박 역시 장수원 못지 않은 쿨한 대처로 관심을 집중시켰다. 존박의 어리바리 캐릭터가 설정이라는 악플러를 향해 "티 나라고 한 것"이라며 통쾌한 역공을 펼친 것. 심지어 존박은 "바보 연기를 배웠다"면서 눈빛, 몸짓, 발음에 이르기까지 철저하게 계산된 퍼포먼스였음을 밝혀 주변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존박은 즉석에서 연기 시범까지 보였는데 디테일까지 완벽한 바보 연기로 되려 '노스웨스턴대 출신 수재'임을 증명했다고.

또한 장수원, 존박의 쿨한 악플 낭송뿐만 아니라 존박이 알려주는 할리우드 악플 문화 등 다양한 재미가 펼쳐진다는 전언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