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리 '광우병' 발언 후 "10년 공백에 은퇴 고민"

김혜림 기자 / 입력 : 2019.08.15 07:16 / 조회 : 3525
image
배우 김규리가 힘들었던 과거를 고백했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경력자 우대' 특집으로 꾸며져 박중훈, 허재, 김규리, 노브레인 멤버 이성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규리는 과거 힘들었던 때를 회상하며 연기를 그만둘뻔한 사연을 고백했다.

김규리는 "하나의 일을 오래 하다 보니 위기가 한 번씩 온다"며 "모두 아시겠지만 큰 위기가 와서 10년 공백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작년에는 일이 정말 안 들어오더라. 너무 안 들어와서 그냥 쿨하게 그만두는 게 나을 수도 있겠다 싶었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영화 '미인도' 때 한국화를 배웠는데 화가로 전향할까도 했었다. 그런데 다행히 일이 들어와서 지금은 드라마도 촬영하고, 라디오 DJ도 할 수 있어 기쁘다"고 전했다.
image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한편 김규리는 지난 2008년 5월 자신의 미니홈피에 "광우병이 득실거리는 소를 수입하느니 청산가리를 입안에 털어 넣는 편이 낫다"는 글을 올려 파문이 일은 바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