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탐정' 봉태규·박지영, 메탄올 사건 두고 갈등 폭발

최유진 인턴기자 / 입력 : 2019.08.14 22:27 / 조회 : 707
image
/사진=SBS 수목드라마 '닥터탐정' 방송 캡쳐


드라마 '닥터탐정'에서 봉태규와 박지영이 메탄올 사건을 두고 갈등이 폭발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닥터탐정'(극본 송윤희, 연출 박준우)에서는 메탄올 사건 조사에 소극적인 공일순(박지영 분)과 갈등을 빚는 UDC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허민기(봉태규 분)는 눈이 잘 보이지 않는 박혜미(배누리 분)가 그림을 그리는 것을 보고 "혜미야 너 괜찮아 진거야? 이제 보여? 나 너 진짜 눈멀게 된 줄 알았잖아"라며 기뻐했다. 하지만 이내 허민기는 이것이 꿈인 것을 알고 망연자실했다.

한편 공일순은 UDC 팀원들에게 "소장 말이 아주 옆집 개 짖는 것 같지?"라며 소리쳤다. 이에 허민기는 "우리 집 개는 아닌 것 같아. 우리가 키우던 건 미친개였거든. 근데 뭐야? 여기 말 잘 듣는 똥개 한 마리가 있네? 쪽 팔리지 않아? 일 다 넘겨주고 꼬리 내리고 깨갱하고"라며 소리쳤다.

듣고 있던 석진이(후지이 미나 분)와 변정호(이영진 분) 역시 "다들 잘 해보자고 그런건데 너무 그러지 마세요"라며 "저희도 가면 메탄올 찾아올 줄 알았어요. 이렇게 실패할지 몰랐어요"라고 말하며 공일순을 달랬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