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리뷰] '배제성 5승+박경수 3점포' KT, 롯데 꺾고 2연패 탈출

부산=심혜진 기자 / 입력 : 2019.08.14 21:22 / 조회 : 754
image
14일 롯데전에 선발로 나선 KT 배제성./사진=뉴스1
KT위즈가 타선의 집중력으로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KT는 14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롯데와의 원정경기서 6-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KT는 최근 2연패에서 탈출했다.

KT는 김민혁(지명타자)-오태곤(1루수)-강백호(중견수)-유한준(우익수)-로하스(좌익수)-박경수(2루수)-박승욱(유격수)-장성우(포수)-안치영(3루수)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선발 투수는 배제성.

롯데는 고승민(2루수)-손아섭(우익수)-전준우(좌익수)-이대호(지명타자)-윌슨(3루수)-민병헌(중견수)-채태인(1루수)-안중열(포수)-강로한(유격수) 순으로 나섰다. 선발 투수는 서준원.

KT 선발 배제성은 6⅔이닝 4피안타 5탈삼진 1볼넷 무실점으로 시즌 5승(9패)째를 챙겼다. 반면 롯데 선발 서준원은 5회까지 잘 던지다 6회 대거 4실점하며 무너졌다. 5⅓이닝 8피안타(1피홈런) 1볼넷 2탈삼진 5실점으로 시즌 7패를 당했다.

타선에서는 박경수가 3점 홈런을 터트려 팀 승리를 견인했다. 강백호는 3안타 1타점으로 힘을 보탰다.

image
KT 박경수.

선취점은 KT가 올렸다. 2회초 선두타자 로하스가 2루타를 때려냈고, 박경수가 볼넷으로 골라 나가 무사 1, 2루가 만들어졌다. 여기서 상대 폭투가 나오면서 무사 2, 3루 기회를 잡은 KT는 박승욱의 1루 땅볼 때 3루 주자 로하스가 홈을 밟아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하지만 이어진 1사 3루 기회서 추가 득점을 올리지 못한 것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1-0 아슬아슬한 리드가 계속되던 상황에서 드디어 KT가 달아나는데 성공했다. 빅이닝을 만든 것이다. 6회초 선두타자 오태곤이 번트 안타를 만들어냈다. 이 안타가 대량득점의 시발점이 됐다. 다음 강백호가 적시 2루타를 뽑아냈다. 이어 유한준의 우전 안타로 무사 1, 3루가 됐다. 배정대의 1루 땅볼 때 3루 주자 강백호가 런다운에 걸려 흐름이 끊기는 듯 했으나 박경수가 3점 홈런을 폭발시키면서 흐름을 완전히 가져왔다. 그리고 8회 장성우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뽑아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