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미코 장윤정 '비디오스타'로 20년 만 방송 복귀

최현주 기자 / 입력 : 2019.08.13 17:13 / 조회 : 710
image
/사진제공=mbc every1, 루트비컴퍼니


미스코리아 장윤정이 '비디오스타'를 통해 20년 만에 방송에 복귀한다.

13일 오후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가 미스코리아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장윤정, 이지안, 권민중, 김세연이 출연해 거침없는 토크로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 1987년 미스코리아 진으로 얼굴을 알린 장윤정이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장윤정은 1987년 미스코리아 진은 물론, 미스 유니버스대회에서 2위를 기록하며 미스코리아 역사상 대단한 기록을 남긴 전설의 미스코리아다. 그는 당선 이후 KBS '토요대행진', '밤과 음악 사이' 등 당대 유명 프로그램들의 진행을 맡으며 1980~1990년대 국민 MC로서 큰 활약을 펼쳤지만 돌연 미국행을 택하며 많은 이들에게 큰 아쉬움을 남긴 바 있다.

'비디오스타' 측에 따르면 이날 장윤정은 딸에게 "나 미스코리아야"라고 소리를 지른 적이 있다며 딸과의 일화를 전했다. 장윤정은 "어느 날 딸이 학교에 오지 말라고 했다"며 "친구들이 엄마와 닮았다고 말을 해 딸이 기분 나빠하더라"라며 분에 섞인 말투로 이야기를 전했다.

이에 장윤정은 딸에게 "그게 왜 네가 기분 나빠야 할 일이야, 나 미스코리아야"라고 소리쳤다 말하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또한 MC 김숙은 장윤정에게 옛날에 하던 진행 모습이 보고 싶다며 일일 비스 MC를 요청했다. 그는 갑작스러운 요청에도 당황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MC들에게 질문을 던지며 프로다운 진행 실력을 선보였다고 전해진다.

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등 30년이 지나도 입에 남아 있는 옛날식 멘트들로 현장의 웃음을 선사했다는데 MC 윤정의 진행 실력은 어떨지 기대를 모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