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타·우주안 열애설..정유미→오정연까지[종합]

최현주 기자 / 입력 : 2019.08.02 21:44 / 조회 : 5814
image
방송인 오정연.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강타와 우주안의 열애설이 결국 두 사람의 직접 해명으로 종지부를 찍는 듯 했으나 오정연의 고백으로 다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오정연은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강타를 저격하는 듯한 글을 게재했다.

오정연은 "반 년 가량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며 하루가 멀다하고 만나온 연인이 다른 여자와 한 침대에서 발견되면? 충격일 수밖에 없다"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오정연은 "일찍 자겠다더니 몰래 여자와 시간을 보내고 있던 그 사람이 오히려 당당하게 나왔다면? 충격은 배가된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이 일은 2년 전 내가 직접 겪은 일이고, 나는 그 이후 크나큰 상처를 받아 참 오래도록 아주 힘들었다"고 말했다.

오정연은 해당 글에서 강타와 우주안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강타, 우주안 등의 이름이 적힌 실시간 검색어 캡처 사진을 함께 올리면서 "실검에 떠있는 두 당사자들의 이름을 보니 다시 그 악몽이 선명하게 떠오른다"라고 지적했기에 대중들은 강타를 향한 글이라고 받아들이고 있다. 앞서 강타는 이미 우주안과 정유미 두 번의 열애설로 곤혹을 치뤘다. 이 가운데 오정연의 폭로라 더욱 눈길을 끈다.

image
/사진=스타뉴스


우주안은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럽스타그램"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강타와 찍은 동영상을 게재했다가 삭제했다.

이에 강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강타는 우주안과) 몇 년 전 이미 끝난 인연으로, 상대방이 실수로 영상을 올렸다 삭제했다고 들었다"라고 해명했다. 그 와중에 이날 강타는 배우 정유미와 열애설도 불거졌다.

이에 정유미 소속사 에이스팩토리 측 역시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친한 동료 사이"라고 부인했다.

그런 가운데 이날 오후 우주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강타 씨와 저는 교제해오다 작년 헤어졌고 최근에 다시 만남을 갖고 서로를 알아 가는 중"이라며 "저의 실수로 인해 어제 작년에 찍은 영상이 게재됐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결국 강타와 우주안은 2일 나란히 각자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열애설에 대한 장문의 입장 글을 게재했다. 두 사람 모두 "인연을 정리했다"는 말로 이제는 연인 사이가 아님을 밝혔다. 두 사람의 해명으로 논란은 일단락됐지만 대중의 의심은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었다. 이후 오정연의 글로 대중들의 이목이 다시 집중됐다. 강타가 어떤 입장을 표명하고 이번 열애설 논란을 끊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