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랏말싸미', 오늘(24일) 개봉..봉준호 "경이로운 창조의 순간"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07.24 08:51 / 조회 : 1206
image
/사진='나랏말싸미' 스틸컷


개봉 전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 논란에 휩싸였던 '나랏말싸미'에 대해 법원이 아무 문제 없다는 결론을 내린 가운데, 영화가 예정대로 관객을 만난다.

24일 영화 '나랏말싸미'(감독 조철현)가 개봉했다.

'나랏말싸미'는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다.

'나랏말싸미'는 대한민국 대표 감독들부터 한글 학회 연구위원, 문학박사, 역사 강사 등 각계각층 명사들의 호평 릴레이를 공개했다.

이준익 감독은 "품격의 영화. 의미가 재미를 넘어선다"라며 재미를 뛰어 넘는 작품의 진정성에 대한 극찬을 보냈다.

임순례 감독은 "한글 창제의 베일이 한 꺼풀 벗겨지는 신선한 스토리텔링이 좋았다. 연출의 묵직함과 유머가 절묘한 균형을 보였으며, 공간 등의 미술적 리얼리티는 사극의 격조를 보여준다. 한글의 위대함을 다시금 각인 시켜주는 영화"고 전하며 묵직한 스토리부터 유머까지 담아낸 작품에 박수를 보냈다.

봉준호 감독은 "이 영화에는 역사상 가장 경이로운 창조의 순간을 코앞에서 목격하는 짜릿함이 있다. 영화를 보고 난 후 극장을 나서며 친구에게 문자를 보내기 위해 핸드폰의 한글 자판을 하나하나 두드릴 때, 세종이라는 고독한 천재를 향해 진심으로 경의를 표하고 싶어진다. 전미선 배우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겠다. 흰 눈이 흩날리는 그녀의 마지막 쇼트가 유난히도 아름다웠다는 얘기만을 남긴다. 송강호와 박해일이라는 두 사람의 명배우는 팽팽한 긴장감과 인간적 고뇌들로 꽉 찬, 명장면들을 만들어 낸다. 신하들과 궁녀, 어린 스님들 그리고 세종의 아들들 등등 모든 조연배우들이 누구 하나 헛발 디디는 일 없이 화면들을 꽉 채워 나간다. 극장의 큰 화면에서 꼭 봐야 하는 영화다. 류성희 미술감독의 사려 깊은 미술, 깊은 색채감의 의상들, 그리고 놀랍도록 아름다운 로케이션들의 향연이 신인 감독이라고는 믿기 힘든 정제된 미쟝센을 통해 펼쳐지기 때문이다. 무엇보다도, '인간' 세종의 집착과 연민, 사랑과 회한 등등이 이토록 섬세하게 펼쳐지는 영화가 만들어졌다는 것, 그 자체로 기쁘다"라며 뜨거운 호평을 보냈다.

장준환 감독은 "미래의 보석을 세공하는 역사의 순간에 더욱더 빛나는 배우들의 섬세하고 단단한 연기"라고 말했고 '명당'의 박희곤 감독은 "송강호, 박해일, 전미선 배우의 열연과 흡입력 있는 스토리에 많은 감동을 느꼈다. 한글의 창제만큼 뛰어난 연기가 감동이었다. '나랏말싸미' 배우 분들에게 감사할 뿐이다"라고 밝혔다. 또 '도어락'의 이권 감독은 "한글 창제 이상의 것을 보여주는 묵직함이 의미 있는, 이 시대에 필요한 영화"라고 전했다.

한편 '나랏말싸미'는 24일 개봉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