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상주 잡으면 1위다! 종합운동장 3연승 도전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07.23 14:45 / 조회 : 333
image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울산 현대가 난적 상주상무를 만난다.

울산은 24일 오후 7시 30분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상주와 하나원큐 K리그1 2019 17라운드를 가진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로 인해 순연됐던 경기다.

현재 울산은 14승 5무 2패 승점 47점으로 전북현대(승점48)와 치열한 선두 다툼을 이어가고 있다. 패배를 잊은 지 오래다. 최근 11경기 무패(8승 3무)를 질주하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이 경기를 승리하면 전북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선다.

울산은 21일 강원FC와 홈경기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전반은 상대 압박에 고전했지만, 후반 들어 제 모습을 찾았다. 그 중심에 김보경이 있었다. 오픈 패스로 후반 19분 황일수와 믹스가 합작한 동점골에 기여했다. 이어 후반 31분에는 절묘한 왼발 슈팅으로 역전골을 뽑아냈다. 단 45분을 소화하고 경기 내용과 결과까지 바꿨다.

임대 연장에 합의한 믹스도 1골 1도움으로 건재를 과시했다. 지난 20일 아빠가 된 수문장 오승훈은 강원전에서 1실점했으나 수차례 선방 쇼로 팀을 위기에서 구했다. 현재 울산은 21경기 16실점으로 가장 단단한 방패를 자랑한다. 공수의 조화로움을 토대로 종합운동장 3연승에 도전한다.

울산은 7월부터 종합운동장을 홈으로 사용하고 있다. 인천, 강원을 연달아 격파했다. 경기장 분위기, 잔디, 팬들의 성원 등 모든 환경에 완벽히 적응했다. 이 기세를 상주전까지 잇겠다는 목표다.

4경기 무승 늪에 빠져있던 상주는 21일 대구FC를 제압하고 반전에 성공했다. 중원 사령관 윤빛가람, 울산 출신 박용지 등 각 팀에서 검증된 선수들이 대거 포진돼있다. 올 시즌 두 번째 만남이다. 울산은 4월 6일 상주 원정에서 주민규가 울산 유니폼을 입고 첫 골을 신고했던 좋은 기억이 있다.

김도훈 감독은 “선수들이 끈끈한 모습으로 더 강해지고 있음을 증명해가고 있다. 상주는 반드시 이겨야 할 경기다. 우리는 매 경기 같은 마음으로 준비한다. 종합운동장도 익숙해졌다. 팬들에게 시원한 승리를 선사하겠다”고 약속했다.

사진=울산 현대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