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우식, 무더위 날려줄 이온음료 같은 매력남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7.23 14:47 / 조회 : 2098
image
배우 최우식 /사진제공=마리끌레르


무더위를 날려 줄 청량한 매력이 돋보이는 배우 최우식의 화보가 공개됐다.

23일 최우식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에 따르면 최근 최우식은 패션 매거진 마리끌레르와 함께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그는 화보를 통해 편안하면서도 경쾌한 무드를 뽐냈다.

image
배우 최우식 /사진제공=마리끌레르


최우식은 최근 천만 관객을 사로잡은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에서 극을 이끄는 화자로서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였던 터. 이번 화보를 통해 자신만의 상쾌한 여름을 표현해냈다. 방콕에서 진행된 촬영 현장에서 최우식은 훈훈한 외모와 빠져드는 눈빛까지 매력을 가감 없이 발휘했다. 특히 무더운 촬영 날씨에도 지친 기색 없이 휴식을 만끽하는 듯한 그의 모습은 보는 이들을 사진 속으로 빠져들게 만든다.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최우식은 '기생충'이 갖는 의미에 대해 "'기생충'은 많은 것을 공부할 수 있었던 현장이었다. 화자로서 이야기를 끌고 가야 하는 역할이어서 부담감도 컸지만 현장을 두려워하기 보다 편하게 생각하려고 노력하며 촬영에 임했다"고 말했다.

image
배우 최우식 /사진제공=마리끌레르


이어 배우로서 앞으로 지키고 싶은 가치관이 있냐는 질문에는 "가장 중요한 건 '내가 이 일을 왜 하고 있지'라는 질문에 대한 답을 잘 찾는 것 같다. 걱정과 고민이 많은 내 성격이 연기할 때는 장점이 된다. 고민하는 연기와 그렇지 않은 연기는 다르다. 그래서 그 과정 속에서 행복을 찾으려 한다"며 변하고 싶지 않은 자신만의 가치관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밝혔다.

또 최우식은 배우로서 선택의 전환점이 된 작품으로 '거인'(감독 김태용)을 꼽았다. 그는 "'거인'의 영재를 연기한 후 작품을 선택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기게 됐다. 배우로서 연기하고 싶은 작품의 기준이 좀 더 분명해졌고, 많은 감독님이 최우식이라는 배우를 알게 됐다. '거인'이 배우라는 길에 대한 확신을 준 작품이라면 '마녀'(감독 박훈정)는 도전할 용기를 줬다. '마녀'의 귀공자 역할 이후 더 다양한 결의 캐릭터에 도전할 용기와 다른 표현 방식으로 연기하는 것에 대한 욕심이 생겼다"고 연기를 향한 열정을 드러냈다.

image
배우 최우식 /사진제공=마리끌레르


한편 최우식은 현재 '사냥의 시간'(감독 윤성현)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또한 촬영 준비 중인 '멍뭉이'(감독 김주환)까지 앞으로의 열일 행보에 기대감이 쏠린다.

2019 AAA MTN 방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