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신승호, 옹성우에 분노 유발 '반전캐'

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07.23 09:12 / 조회 : 287
image
/사진=JTBC '열여덟의 순간' 방송화면 캡처


'열여덟의 순간' 신승호가 첫 등장부터 반전의 두 얼굴로 극적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지난 22일 첫 방송된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 극본 윤경아, 제작 드라마하우스·키이스트)에서 신승호는 천봉고등학교 2학년 3반 반장 마휘영 역으로 분했다.

이날 휘영은 준수하고 깔끔한 외모와 부드러운 미소를 머금고 등장, 모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는 선생님들에게 정중하면서도 친화력 좋은 모범생이었고, 부담임 오한결(강기영 분) 대신 학급 조회를 진행하며 친구들을 통솔할 수 있는 믿음직스러운 반장이었다. 그뿐만 아니라, 그는 전학생인 최준우(옹성우 분)를 안내하며 교복을 챙겨주고 학교생활을 꼼꼼하게 알려주는 등 친절한 모습까지 갖춘 그야말로 완벽한 학생이었다.

하지만 이런 휘영의 완벽함에도 균열이 생기기 시작했다. 휘영이 다니는 학원에서 시계 도난 사건이 일어났고, 아르바이트로 간식 배달을 하러 갔던 준우가 범인으로 지목된 것. 휘영은 "우리만이라도 준우한테 편견 갖지 않으면 좋겠어. 우리가 준우 믿고, 힘이 되어줬으면 해"라며 모두의 앞에서 준우의 편을 들어주었다. 그러나 휘영은 따로 한결에게 찾아가 준우가 시계를 훔친 것 같다고 말하며 이중적인 면모를 드러냈다.

휘영과 한결의 대화를 우연히 들은 준우는 휘영에게 "네가 훔쳤잖아. 내가 모르는 줄 알았어?"라고 물었고, 이에 당황한 휘영은 그를 무시하려고 했다. 그러나 준우가 자신을 부르며 팔을 잡자 휘영은 숨겨왔던 분노를 터트리며 욕설을 내뱉었다. 무섭게 돌변한 그의 표정에서는 이전의 친절했던 모범생의 얼굴은 없었다. "나면 어쩔 건데"라고 말하며 준우를 노려보는 휘영의 눈빛은 극적 긴장감을 고조시켰고, 두 사람의 날 선 대립으로 엔딩을 맞이했다.

신승호는 첫 방송부터 선과 악이 공존하는 반전의 두 얼굴로 극의 흐름을 주도했다. 그는 선한 미소 뒤에 감춰진 어두운 그림자를 드러내며 이야기를 한층 더 쫄깃하게 만들었다. 이 과정에서 시시각각 변하는 신승호의 눈빛과 표정은 마휘영이 가진 불안함과 복잡한 감정들을 고스란히 안방극장에 전달했다. 마휘영 그 자체로 완벽 변신한 신승호가 앞으로 펼칠 활약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