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정생존자' 지진희, 사이다 반전 이끈 카리스마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9.07.23 09:06 / 조회 : 305
image
/사진=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방송화면 캡처


배우 지진희가 '60일, 지정생존자'에서 상대를 내 편으로 만들 줄 아는 카리스마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극본 김태희, 연출 유종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DK E&M) 7회에서는 상대를 내 편으로 만들 줄 아는 '이기는 좋은 사람'으로 한 뼘 더 성장한 박무진(지진희 분)의 활약이 펼쳐졌다.

역경과 실패에도 담대하게 맞서 앞으로 나아가는 지혜와 용기는 청와대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고, 어떠한 상황에도 흔들림 없는 지진희의 냉철한 카리스마는 박무진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시켰다.

이날 꽁꽁 숨겨뒀던 박무진의 카리스마가 제대로 터져 나왔다. 박무진은 국정 안정을 위한 거국내각(중립내각) 결정을 두고 윤찬경(배종옥 분)과 격돌하게 됐다. 거국내각을 반대한 윤찬경이 박무진에 대한 탄핵안 발의를 선언한 것. 철회를 두고 청와대에서 내분이 일자 박무진은 예민한 반응을 보였다. 자신을 향한 많은 시선과 선택이 끊이질 않는 상황들 속에 지친 모습이었다. 박무진은 팽팽한 카리스마로 흥미진진한 긴장감을 형성하면서도 "가고 싶다. 우리 집으로. 돌아가고 싶어. 다시 학교로"라며 아내에게 털어놓는 모습은 보는 이들을 애잔하게 만들었다.

다시 굳은 의지를 다진 박무진은 전체 의원들이 후보자를 검증하는 공청회식 청문회를 제안하며 내각임명을 강행했다. 이에 윤찬경은 청문회와 같은 시간과 장소로 선진공화당 의총 일정을 변경하며 맞대응했다. 이 가운데 민정수석 안세영(이도엽 분)이 강상구(안내상 분)와 내통해왔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긴장감을 더했다.

박무진을 향한 거센 공세가 이어지자 사람들은 그의 참패를 예상했다. 그러나 박무진은 판을 뒤엎는 승부수로 짜릿한 반전을 선사했다. 바로 자신에게 등 돌린 안세영 카드였다. 박무진은 안세영의 잘못을 추궁하는 대신 손을 내밀었다. 그래도 안세영이 항명하자, 박무진은 "법률적으로 해결할 수 없다면, 정치적으로 해결하는 수밖에"라며 강상구와의 대화가 담긴 블랙박스 영상으로 회유했다. 동요 없는 박무진의 얼굴, 그 어느 때보다 강인한 모습이었다.

결정적으로 박무진은 정치적 유불리를 따지지 않고 실용적이고 합리적인 대안을 내세우는 주특기를 활용해 안세영을 내 편으로 만들었다. "제 해임사실을 알리는 편이 민정수석님 입장에선 공익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하셨을 거라 생각한다. 정권은 바뀌어도 역대 대통령들이 매번 안수석님을 중용한 이유겠죠. 우리한텐 지금 한 명이라도 더 인재가 필요하다"라는 박무진의 말은 안세영의 마음을 움직였고, 안세영에게 압박당한 강상구가 선진공화당 의원들을 매수하며 의총이 무산됐다. '박무진 표 협치'의 성공이었다.

자신의 소신대로 꿋꿋하게 나아가는 박무진, 그리고 그와 함께 윤찬경의 희비가 엇갈리는 장면은 짜릿했다. 그 누구도 적으로 만들지 않고 뜻을 이뤄낸 박무진에게 깊은 신뢰와 확신을 갖게 된 차영진(손석구 분)이 "대통령 후보가 되어주시겠습니까?"라고 권하는 장면은 두 사람의 케미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박무진은 한주승(허준호 분)에 이어 차영진까지 든든한 아군을 얻게 됐다.

스토리가 전개될수록 지진희는 카리스마를 더해가는 박무진의 모습을 차분하면서도 강렬하게 표현하며 캐릭터를 더욱 매력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특히 나날이 믿음직스러운 지도자로 발전하는 지진희의 새로운 면모가 보는 이들의 마음을 두근거리게 만들고 있다. '이기는 좋은 사람' 박무진의 다음 선택과 활약이 점점 더 흥미로워진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