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랑 아들’ 마르쿠스, 묀헨글라트바흐 입단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07.23 02:26 / 조회 : 349
image

[스포탈코리아] 채태근 기자= 프랑스대표팀의 전설 릴리앙 튀랑(47)의 아들 마르쿠스 튀랑(22)이 독일 무대로 향한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묀헨글라트바흐가 튀랑의 아들 마르쿠스과 4년 계약했다”고 보도했다.

아버지 릴리앙 튀랑은 1998년 프랑스월드컵에서 프랑스에 사상 첫 우승컵을 안겼다. 특히 4강전 크로아티아전에서 홀로 2골을 터뜨리며 결승행을 이끈 것으로 유명하다. 유벤투스와 바르셀로나 소속으로 세리에A, 코파 이탈리아, UEFA컵 우승하는 등 화려한 경력을 자랑한다.

아들 마르쿠스 튀랑은 프랑스 대표로 2017 U-20 FIFA월드컵과 2019 UEFA U-21 선수권 대회에 출전했지만 아버지의 명성에 비하면 미완의 대기다. 묀헨글라트바흐는 지난 시즌 프랑스 리그앙 앙나방 갱강에서 32경기 9득점을 기록한 가능성에 주목했다.

image


막스 에버를 묀헨글라트바흐 단장은 “마르쿠스가 합류해 기쁘다. 우리 팀에 잘 맞을 것이다. 빠르고 강하며 위험한 공격수”라며 입단을 반겼다.

마르쿠스는 ‘아자르 동생’ 토르강 아자르가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로 떠나며 남긴 ‘10번’ 셔츠를 입게 될 예정이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