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성우X김향기 '열여덟의 순간', 제작진이 전한 관전 포인트 셋

최현주 기자 / 입력 : 2019.07.22 09:08 / 조회 : 377
image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키이스트


공감의 깊이와 감성의 결이 다른 청춘 학원물을 예고한 '열여덟의 순간'이 드디어 22일 첫 방송된다.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 극본 윤경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물이다.

첫 방송을 앞두고 '열여덟의 순간' 제작진이 직접 전하는 관전 포인트를 짚어봤다.

◆ 옹성우X김향기X신승호X강기영까지, 이토록 눈부신 청춘 시너지로 '꿀케미' 완성

데뷔 이후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는 옹성우는 외로움이 일상이 됐지만, 누구보다 단단한 소년 '최준우'를 맡아 연기자로서의 첫발을 내디딘다.

4년 만에 드라마로 돌아오는 김향기는 홀로서기를 꿈꾸는 우등생 '유수빈'으로 분한다. 믿고 보는 김향기가 이번에는 시청자들의 '공감요정' 등극할 전망이다.

떠오르는 대세 배우 신승호는 완벽함으로 포장된 어두운 내면과 콤플렉스로 똘똘 뭉친 소년 '마휘영'을 통해 한층 성숙한 연기를 선보인다. 여기에 대체 불가한 매력의 강기영이 대책 없는 초짜 선생 '오한결' 역으로 가세한다.

각자의 아픔과 상처를 가진 인물들이 서로의 존재로 인해 변화하고 성장해가는 모습이 따뜻하게 그려진다. 특히 열여덟 소년, 소녀들의 풋풋한 '청량케미'부터 세상 어디에도 없는 특별한 '사제케미'가 시청자들의 설렘을 자극한다.

◆ 현실 공감 저격할 열여덟, 'Pre-청춘'들의 리얼하고 솔직한 이야기!

무엇보다 오랜만에 만나는 청춘 학원물이라는 점도 이목을 집중시킨다. 앞서 기존의 학원물과의 차별점에 대해 심나연 감독은 "호흡은 조금 느릴 수 있지만, 소소한 사건 속에서 소용돌이치는 그들의 감정선에 집중했다"라고 밝혔다.

윤경아 작가 역시 "열여덟 청춘들의 소소한 정서와 심리 묘사에 초점을 맞췄다. 준우와 수빈, 휘영과 그 밖의 학생들이 각자의 시련을 이겨내며 조금 더 단단해지는 성장 드라마"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처럼 '열여덟의 순간'은 교훈과 계몽이 있는 학원물도, 판타지 짙은 로맨스도 아닌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이 겪는 감정들에 집중하는 감성드라마다.

◆ 탄탄한 내공의 연기 고수들과 '개성만렙' 신예 군단 총출동!

빈틈없는 연기로 극의 리얼리티와 완성도를 높일 배우들의 존재감도 남다르다. 최준우(옹성우 분)의 엄마로 분하는 심이영, 유수빈(김향기 분)의 엄마로 분하는 김선영, 마휘영(신승호 분)의 엄마로 분하는 정영주까지 3인 3색 '모(母)벤져스'의 연기 열전이 기대를 모은다.

여기에 차세대 라이징 스타를 예고하는 신예 군단의 활약도 빼놓을 수 없다. 김가희, 유인수, 문주연, 김도완, 문빈, 백재우, 이승민, 한성민, 김보윤, 신기준, 우준서 등이 합류해 유쾌한 청춘 에너지와 활력을 더한다.

제각기 매력은 달라도 하나같이 현실감 있는 캐릭터가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특히 그동안 학원물들이 수많은 스타를 배출한 만큼, '학원물=스타등용문'이라는 불변의 공식을 이어갈 수 있을지도 귀추가 주목된다.

'열여덟의 순간' 제작진은 "누구의 인생에나 가장 빛나는 열여덟, 그 시절을 지나는 'Pre-청춘'들의 미숙하지만 뜨거운 순간들을 유쾌하면서도 따뜻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그 시선을 따라가다 보면 그들의 이야기에 함께 울고 웃으며 공감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열여덟의 순간'은 오늘(22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