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라 가능한 기록..'기생충', 두 마리 토끼 잡았다 ②

[★리포트]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07.22 09:30 / 조회 : 312
image
봉준호 감독/사진제공=CJ ENM


영화 '기생충'이 천만 관객을 돌파했다. '기생충'은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 천만 관객까지 돌파하며 작품성과 대중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이는 봉준호라 가능한 기록으로 한국 영화계의 큰 성취다.

21일 영진위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기생충'은 이날 천만 관객을 돌파했다.
지난 5월 30일 개봉한 '기생충'은 개봉 53일 만인 21일 천만 관객을 품에 안았다.

봉준호 감독은 지난 5월 제 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한국영화 100년사 처음으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은 천만 관객까지 모으며 작품성은 물론, 대중성까지 인정받았다.

칸 국제영화제 수상작이 천만 관객을 돌파한 것은 전무후무한 기록이다. 칸이 작품성을 인정하고, 천만 관객이 대중성을 인정 한 '기생충'의 전설은 봉준호 감독이라 가능한 기록이다.

영화 '플란다스의 개'로 본격적인 상업영화 연출을 시작한 봉준호 감독은 '살인의 추억'을 통해 최고의 감독으로 자리매김 했다. 이어 '괴물'로 천만 감독에 등극했다. 영화 '마더' 이후로는 '설국열차'와 '옥자'등 해외에서 공동작업한 작품을 선보였던 봉준호 감독은 10년 만에 내놓은 순수 한국영화로 황금종려상과 천만 돌파라는 기록을 모두 안았다.

image
/사진='기생충' 스틸컷


'기생충'의 천만 관객 돌파 소식에 봉준호 감독은 "예상하지 못했던 상황이어서, 무척 놀랐다. 관객들의 넘치는 큰 사랑을 개봉 이후 매일같이 받아왔다고 생각한다. 관객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기생충'은 올해 '극한직업'. '어벤져스 : 엔드게임', 그리고 '알라딘'에 이어 네 번째 천만 영화가 됐다. 한국영화로는 '명량', '극한직업', '신과함께-죄와 벌', '국제시장' 등에 이은 역대 19번째, '아바타',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등 7편의 외화를 포함하면 역대 26번째로 천만 영화가 됐다. 봉준호 감독은 '괴물'에 이어 '기생충'까지 천만 관객을 모으며 쌍천만 감독이 됐다. 송강호는 '괴물', '변호인', '택시운전사'에 이어 '기생충'이 4번째 천만 영화의 주인공이 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