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달 6000만원!' 계약 1년 남은 AD, 집 사지 않고 임대

이원희 기자 / 입력 : 2019.07.21 06:14 / 조회 : 1231
image
앤서니 데이비스. /사진=AFPBBNews=뉴스1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의 '신입생' 앤서니 데이비스(26). LA에서 머무를 곳을 구했다.

21일(한국시간) 미국 TMZ스포츠에 따르면 데이비스는 무려 1400만 달러(약 165억 원)에 달하는 호화 저택을 매달 5만 달러(약 6000만 원)를 주고 임대하는 형식으로 계약을 맺었다고 한다. 이 곳에는 침실과 화장실만 각각 6개씩이나 있고, 고급스러운 부엌과 벽난로, 음료나 술을 즐길 수 있는 바, 개인 체육관과 수영장, 심지어 농구코트까지 구비돼 있다. 일반인들은 쉽게 접할 수 없는 엄청난 호화저택이다. 또 팀 에이스 르브론 제임스(35)가 사는 집까지 15분이면 갈 수 있을 정도로 상당히 가까운 거리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시즌까지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의 특급 빅맨으로 뛰었던 데이비스는 올 여름 트레이드를 통해 레이커스로 이적했다. 계약기간이 2년 남아 있지만, 선수 옵션을 포기할 경우 내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을 수 있다. 미국 현지 언론들은 데이비스가 FA 시장에 나갈 경우 더 많은 돈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선수 옵션을 포기할 것으로 보고 있다. 사실상 계약기간이 1년 남아 있는 셈이다. 이에 미국 클러치포인트는 "데이비스는 미래가 정해지지 않았다. LA 집을 구입하지 않고 임대한 것은 어쩌면 당연한 선택"이라고 전했다.

image
앤서니 데이비스의 집. /사진=TMZ스포츠 캡처
한편 데이비스는 레이커스에서 등번호 3번을 달고 뛸 예정이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56경기에 출전해 평균 득점 25.9점, 리바운드 12.0개, 어시스트 3.9개를 기록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