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불청객 다나스' 올스타전 결국 우천 순연, 21일 진행

창원=이원희 기자 / 입력 : 2019.07.20 14:53 / 조회 : 1334
image
창원 NC파크. /사진=OSEN
2019 KBO 올스타전이 우천 순연됐다. '불청객' 태풍 다나스 때문이다.

20일 오후 6시부터 열릴 예정이었던 올스타전이 비로 우천 순연됐다. 제5호 태풍 다나스가 상륙해 경남지역에는 많은 비가 내리고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이에 오후 12시부터 열리기로 했던 퓨처스 올스타전도 취소가 됐다. 이날 오후 1시쯤 다나스가 소멸돼 중간 비가 약해지기는 했지만, 여전히 비바람이 몰아치고 있어 경기 진행이 힘든 상황이다.

KBO관계자는 "비 예보가 계속 있고, 그친다고 해도 그라운드 정비를 하는데 3시간 이상이 걸린다"고 설명했다.

결국 올스타전은 21일 오후 6시로 미뤄졌다. 이날 오후 1시 50분부터 올스타 팬 사인회, 홈런레이스, 퍼펙트피처 등이 열린다. 만약 21일에도 비가 온다면, 올스타전은 올해 아예 열리지 않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