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요한' 이규형, 강렬 카리스마 첫 등장..흑화 암시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7.20 10:40 / 조회 : 646
image
/사진=SBS '의사요한' 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의사요한'에서 이규형이 서늘한 카리스마로 안방을 장악했다.

지난 19일 첫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의사요한'(극본 김지운, 연출 조수원·김영환)은 의료 현장의 갑론을박을 자아내고 있는 존엄사와 국내 드라마 최초로 마취통증의학과 의사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는 드라마. 극 중 3년 전 차요한 사건의 담당 검사 손석기 역을 맡은 이규형은 첫 등장부터 서늘한 카리스마로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 손석기는 납골당 앞에서 모습을 드러내며 눈길을 끌었다. 이내 손승유라고 적힌 유골함이 비춰지며 사망한 아이와 손석기의 관계에 궁금증이 증폭된 상황. 아이의 유골함을 바라보며 애틋함과 허망함이 섞인 손석기의 눈빛은 시청자들을 숨죽이게 했다. 냉정함으로 감춘 표정 뒤에 여러 감정이 교차하는 듯한 물기 어린 이규형의 눈빛 연기가 몰입도를 더욱 높였다.

이어 곧 차요한(지성 분)이 출소한다는 채은정(신동미 분)의 말에 표정을 지우고 "대가를 치르게 할 겁니다. 그래서 몹시 기다려지네요. 그가 돌아올 날이"라며 냉철한 카리스마로 압도적인 분위기를 조성했다. 차요한 언급에 날 선 반응을 보인 손석기의 모습은 극 긴장감을 최고조로 이끌기 충분했다. 찰나의 순간 둘의 관계를 궁금케하는 이규형의 강렬한 내면 연기가 극을 더욱 밀도 있게 만들었다.

이규형은 캐릭터의 복잡미묘한 감정 변화를 짧은 호흡으로 섬세하게 그리며 시청자들을 극으로 빠져들게 만들었다. 지성과의 관계성에 진한 궁금증을 자아내며 다음 회차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린 이규형이 흑화하게 될지 '의사요한'을 보는 관전 포인트로 꼽힌다. 베일에 싸인 손석기 캐릭터를 자신만의 연기 내공으로 흡인력있게 그린 이규형 표 손석기에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