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X101', X1 데뷔 멤버 확정..최고 시청률 5.4%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7.20 10:20 / 조회 : 1145
image
/사진제공=엠넷

'프로듀스 X 101'이 11인조 보이그룹 X1(엑스원)을 탄생시키며 성황리에 종영했다.

20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9일 방송된 '프로듀스 X 101' 최종회의 평균 시청률은 3.9%, 최고 5.4%로 이번 시즌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장면은 X 후보 연습생 4인을 공개하던 순간이었다.

뿐만 아니라 동시간대 가구, 타겟 시청률 모두 1위를 차지했다. 특히 1539 타겟 시청률과 2049 남녀 시청률은 이번 시즌을 통틀어 12주 연속 1위라는 놀라운 기록을 남겼다. 그동안 연습생들을 향한 탄탄한 사랑을 보여줬던 10대 여자 시청률은 무려 10%를 넘어섰고, 10대, 20대, 40대 남녀 시청률 모두 1위를 차지했다.

이번 시즌은 글로벌 아이돌 그룹 탄생을 목표로 시즌 최초 전세계 동시 중계를 시작, 해외에서도 수많은 팬의 큰 관심을 받았다. 지난 19일 방송된 '프로듀스 X 101' 최종회에서는 국민 프로듀서들의 투표로 뽑힌 최종 데뷔 멤버 11명이 확정됐다. '프로듀스 X 101'을 통해 탄생한 새로운 글로벌 아이돌 그룹의 이름은 'X1(엑스원)'. 미지수의 가능성을 가진 11명의 연습생들이 모여 최고를 향해 나아간다는 의미를 담았다.

20명의 데뷔 후보 연습생들은 타이틀곡 '_지마'를 부르며 등장했다. 세 번째 순위 발표식에서 1등을 차지했던 김요한이 센터로 등장하고, 방출됐던 연습생들도 함께 무대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데뷔 평가 무대에 오른 연습생들은 누구 하나 빼놓을 것 없이 놀랍도록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먼저 '소년미' 무대의 센터는 송유빈으로 공개됐다. 송유빈은 폭발적인 보컬 실력과 남다른 춤선으로 센터로서 충분한 역량을 드러냈고, '소년미' 팀은 청량하면서도 고혹적인 무대로 팬심을 뒤흔들어 놓았다.

유독 쟁쟁한 후보가 많았던 'To My World'의 센터 자리는 황윤성이 차지했다. 황윤성은 강렬한 표정과 눈빛으로 무대에 몰입감을 더했고, 'To My World' 팀은 몽환적이고 성숙한 매력을 대방출해 시청자들이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마지막으로는 그룹 AB6IX 멤버 이대휘가 '프로듀스 X 101' 연습생들에게 선물한 곡 '꿈을 꾼다(Dream For You)'의 무대가 공개됐다. 어떤 상황에도 나를 사랑해주는 사람을 위해 꿈 꾸고 노래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가사는 연습생들의 심정과 꼭 맞닿아 있어 지켜보는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최종 순위 발표 결과 'X1(엑스원)'으로 데뷔해 데뷔곡 센터 자리를 맡게 될 영광의 주인공은 김요한이었다. 김요한은 "최종 1등이라는 과분하고 영광스러운 자리에 앉혀주신 국민 프로듀서님들 감사합니다. 101명의 연습생 전부 다 모두 수고했고, 엄마, 아빠께 항상 (태권도) 시합장에서 시합하는 모습만 보여드렸는데 이제 무대 위에서 멋있게 노래하고 춤추는 모습 보여드릴 수 있어서 기쁩니다. 더 노력하고 성장하는 김요한이 되겠습니다"라는 벅찬 소감을 전했다.

이어 2등에는 김우석, 3등에는 한승우, 4등에는 송형준, 5등에는 조승연, 6등에는 손동표, 7등에는 이한결, 8등에는 남도현, 9등에는 차준호, 10등에는 강민희가 이름을 올렸다.

첫 방송부터 지금까지의 총 누적 투표수가 가장 높은 마지막 멤버 'X'는 이은상으로 호명됐다. 이은상은 "마지막 방송까지 응원하고 투표해주신 국민 프로듀서님들 정말 감사 드립니다. 지금 앞에 있는 형, 동생, 친구들이 누구보다 열심히 달려온 동료들이라 함께 하고 싶은데 너무 아쉽습니다. 제가 더 열심히 해서 앞에 있는 동료들 몫까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