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김현철, 오늘(19일) 이웃주민 A씨 명예훼손-무고 고소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9.07.19 15:56 / 조회 : 2799
image
/사진=스타뉴스


개그맨 김현철(49)이 자신을 협박 혐의로 고소한 타운하우스 이웃주민 A씨를 상대로 명예훼손, 무고로 맞고소했다.

19일 스타뉴스 취재 결과, 김현철은 이날 오전 법무대리인을 통해 서울중앙지검에 명예훼손, 무고 혐의로 A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 남편을 상대로도 "모욕적인 발언들을 들었다"며 고소장을 냈다.

앞서 A씨는 지난 7일 협박 혐의로 김현철 부부를 고소한 사실이 알려졌다. A씨는 제주서부경찰서에 제출한 고소장을 통해 "김현철 부부가 자신을 협박해 공포심을 느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김현철 부부는 혐의를 강력하게 부인하며 강경 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김현철은 스타뉴스와 통화에서 "A씨가 연예인이라는 약점을 이용해 사실과 다른 주장을 하고 있다"며 오히려 자신의 아내가 A씨에게 인신공격을 당했고, A씨 남편에게 모욕적인 말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김현철의 아내는 "타운하우스 모임이 있을 때 A씨 남편에게 성희롱을 당했다"며 "기분이 상당히 나쁘고 수치심이 들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A씨가 다른 이웃주민에게 자신에 대한 험담을 일삼았고, A씨와 관리금, 개 변 등으로 갈등을 빚었다고 토로했다. (스타뉴스 7월 18일자 단독 보도, 김현철 부부 "A씨 남편에 성희롱 당해..수치심" 주장)

김현철 부부와 이웃 주민의 갈등이 형사 사건으로 비화 되는 가운데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주목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