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티스' 나나, 이대연 갑작스러운 사망에 '충격'[별별TV]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9.07.18 22:53 / 조회 : 932
image
/사진='저스티스' 방송 화면


'저스티스'의 나나가 이대연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충격을 받았다.

1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 드라마 '저스티스'(극본 정찬미, 연출 조웅)에서는 갑작스럽게 숨진 채 발견된 강일만(이대연 분) 형사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일만은 서연아(나나 분) 검사와 함께 7년 전 아현동 미제 살인사건을 파헤치던 강력계 형사였다. 그는 수사 중인 미제 살인사건에 대해 "뻔한 치정 사건"이라고 단정 짓는 파트너 마동혁(이학주 분) 형사에게 "세상에 뻔한 사건은 없다. 뻔한 형사만 있을 뿐"이라고 다그치며 경찰서를 빠져나갔다.

이후 그는 타고 나간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마동혁은 강일만의 갑작스러운 사망에 울분을 토했다. 소식을 들은 서연아도 황급히 사고 현장에 달려왔다. 죽은 강일만을 본 서연아는 눈시울을 붉혔다. 서연아는 낮에 술을 마시며 슬퍼했다.

한편 마동혁은 '강일만이 밤사이 운전을 하다 난간에 떨어져 사망했다'는 경찰들의 말에 "개소리 하지 마"며 강일만의 죽음을 믿을 수 없어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