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시트', '해운대'·'부산행' 여름 재난영화 흥행 이을까 ③

[★리포트]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7.18 11:15 / 조회 : 1069
image
/사진=영화 '엑시트' 조정석, 임윤아 스틸컷

유독가스를 앞세운 영화 '엑시트'(감독 이상근)가 '해운대' '부산행'에 이어 여름 재난영화 흥행 계보를 이을지 주목된다.

'엑시트'는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 하는 청년백수 용남(조정석 분)과 대학동아리 후배 의주(임윤아 분)의 기상천외한 용기와 기지를 그린 재난탈출액션 영화다.

영화 '해운대', '부산행', '터널'(감독 김성훈) 등은 기존에 보지 못했던 색다른 소재와 배우들의 호연이 더해져 관객의 사랑을 받았다. 이 재난영화들은 여름 극장가에서 무더위를 날리며 흥행에 성공했다. '엑시트'도 신선한 재난영화로 관객과 만날 채비를 마쳤다.

image
/사진=영화 '엑시트' 조정석, 임윤아 스틸컷

'부산행'은 기차에 좀비가 등장한다는 설정, '해운대'는 거대한 쓰나미가 덮친다는 설정으로 관객의 선택을 받았다. '엑시트'는 가스 재난이라는 색다른 소재로 호기심을 자극한다.

정체불명의 가스가 퍼진 도심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용남과 의주. 짠내 콤비가 선보이는 고공 질주 액션, 클라이밍 액션 또한 시선을 사로잡는다. 조정석과 임윤아는 대역을 최소화하기 위해 크랭크인 전부터 클라이밍을 비롯한 각종 액션 트레이닝을 받았다. 특히 임윤아는 '클라이밍 여제' 김자인 선수의 오빠이자 클라이밍 국가대표 김자비에게 직접 클라이밍을 배운 것으로 전해졌다.

일상에서 마주친 재난에서 탈출하기 위에 주변에서 볼 수 있는 도구를 이용한다. 박스 테이프, 쓰레기 봉투, 분필 등이 그 예다. 조정석과 임윤아는 도구를 사용해 재기 발랄하고 현실감 넘치는 탈출 과정을 웃프게 그려냈다.

과연 '엑시트'는 '해운대', '부산행', '터널'의 배턴을 이어받아 흥행 신화를 써내려갈지 지켜봐야 할 것 같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