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티스' 손현주·최진혁VS나나, 강렬하고 흥미롭게 [★밤TView]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9.07.17 23:08 / 조회 : 752
image
/사진=KBS 2TV 수목드라마 '저스티스' 방송화면 캡처


'저스티스'가 손현주와 최진혁 대 나나의 대립구도로 첫방송부터 강렬하고 흥미로운 전개를 펼쳤다.

17일 오후 첫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저스티스'(극본 정찬미, 연출 조웅·황승기, 제작 프로덕션 H·에프앤 엔터테인먼트)는 이태경(최진혁 분), 송우용(손현주 분)의 의문의 만남 후 각자 처한 상황이 펼쳐지는 것으로 포문을 열었다.

이날 이태경, 송우용은 눈이 오는 길거리에서 만났다. 두 사람의 얼굴에는 피가 묻어 있었고, 송우용이 "후회 되나?"라면서 의미를 알 수 없는 말을 해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에 궁금증을 높였다.

이후 이태경이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도영진의 변호를 맡아 법정에 선 모습이 펼쳐졌다.

이태경은 피의자로 지목된 도영진의 성폭행 혐의를 벗을 수 있도록 했다. 도영진은 국세청장의 아들이었고, 이태경은 피해 여성이 배역을 따기 위해 접근한 것으로 몰아세우면서 판을 뒤집었다. 재판 후 이태경은 자신을 만나러 온 피해 여성에게 사건의 진실을 알고 있음에도 불구, 되레 "정신 똑바로 차리고 살아. 힘 없으면 짓밟히고 사는 거니까"라면서 "항소 포기해 합의금이라도 받고 싶으면"이라면서 쏘아붙였다.

이태경은 재판이 끝나고 송우용을 만났다. 이들은 대화를 통해 타락한 변호사, 범중건설 회장임을 드러냈다. 야욕 넘치는 송회장, 그와 함께 일하는 변호사 이태경이었다.

송우용은 눈독 들이고 있던 땅을 차지, 건물을 올리고 싶어했다. 또 이태경은 가지고 싶은 땅이 있다면서, 한 사건을 맡기로 했다. 범중건설과 얽힌 폭행 사건 처리였다.

해당 사건의 담당 검사는 서연아(나나 분)였다. 그녀는 부장 검사까지 속이고 국회의원의 아들을 기소해 버릴 정도로 당찬 성격을 가졌다. 법정에서 이태경의 변호에 허를 찌를 정도로 만만치 않은 모습을 보여줬다. 피의자이자 깡패 양철기(허동원 분)을 잡으려는 서연아, 풀어주려는 이태경의 대결이 본격적으로 막을 올렸다.

서연아는 양철기가 용의자로 올랐다가 무혐의로 풀려난 살인사건을 조사하기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택배기사 이태주(김현목 분)의 사망에 대해서도 추적했다. 이태주는 이태경의 동생으로 석연치 않은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이태경은 서연아가 이태주의 사진을 양철기에게 보여준 것을 목격하게 됐고, 양철기의 멱살까지 잡으며 "이 사람 아냐"라고 윽박지르며 물었다.

여기에 송우용은 앞서 인터넷 기사로 해당 사건을 다뤘던 기자에게 돈을 건네면서 더 이상의 보도를 없애려 했다.

하나의 사건으로 세 사람이 얽히고설킨 관계임을 보여줬다. 주인공 3인의 강렬한 등장, 이들의 대립 관계는 극적 긴장감과 흥미를 높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