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민 이어 윤미래도 '김복동'에 힘 보탠다..OST 참여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07.17 11:18 / 조회 : 396
image
윤미래 / 사진제공=필굿뮤직


가수 윤미래와 혼성듀오 로코베리가 영화 '김복동'에 힘을 보탠다.

17일 엣나인필름에 따르면 영화 '김복동'의 OST에 가수 윤미래와 혼성듀오 로코베리가 참여했다. 이들이 함께 만든 노래는 영화의 엔딩곡에 삽입된다.

'김복동'은 여성인권운동가이자 평화운동가였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가 92년부터 올해 1월 세상을 떠날 때까지, 일본의 사죄를 받기 위해 투쟁했던 27년 간의 여정을 담은 감동 다큐멘터리이다.

배우 한지민이 내레이션으로 참여한데 이어 최고의 보컬리스트인 윤미래가 영화의 주제곡인 '꽃'이라는 제목의 노래를 불렀다.

윤미래는 "처음 제안 받았을 때 이런 기회를 주셔서 감사했다"라며 "제 음악을 통해서라도 조금이라도 이 이야기가 많은 이들에게 알려졌으면 하는 바람으로 열심히 불렀다. 표현하고 싶은 마음을 음악에 담았는데, 이렇게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혼성듀오로 로코베리는 이 곡의 작사와 작곡을 맡았다. 로코베리는 드라마 '도깨비', '태양의 후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의 OST 등 히트곡들을 프로듀싱했다.

로코와 코난은 "역사에 참여한다는 마음으로 함께했다. 아픔이 아픔으로 끝나지 않고 희망과 또는 누군가에게 또 힘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할머니가 돌아가셨지만 우리가 이렇게 또 영화가 되고 노래를 통해서 잊혀지지 않았으면 좋겠다. 할머니께서 지금까지 노력하신 부분들이 더욱더 국민들의 가슴 속에 좀 깊이 새겨졌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김복동'은 90세가 넘는 고령의 나이에도 전 세계를 돌며 일본 정부의 공식적인 사죄를 요구하고 누구보다 끝까지 싸운 김복동 할머니의 발자취를 담았다.

한편 '김복동'은 8월 8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