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브론이 레너드보다 좋다고?' 팀 동료 AD도 의문인 게임 능력치

이원희 기자 / 입력 : 2019.07.17 08:31 / 조회 : 946
image
앤서니 데이비스(왼쪽)와 르브론 제임스. /사진=AFPBBNews=뉴스1
세계적인 미국프로농구(NBA) 게임인 NBA 2K20이 발매될 가운데, 최고 능력치를 받은 선수는 누구일까. 바로 LA 레이커스의 르브론 제임스(35)다. 그러자 팀 동료 앤서니 데이비스(26·레이커스)가 고개를 갸우뚱했다. LA 클리퍼스 카와이 레너드(28)의 능력치가 더 높아야 한다고 주장한 것이다.

제임스와 레너드는 전체 능력치 97로 NBA 선수들 가운데 가장 좋은 평가를 받았다. 전체 능력치는 같지만 세부적인 능력을 따졌을 땐 제임스가 앞선다.

하지만 데이비스는 17일(한국시간) 로스앤젤로스에서 열린 게임 행사에 참석해 제임스와 레너드의 게임 능력치에 물음표를 던졌다. 그는 "지난 시즌 활약만 놓고 얘기하자는 것이다. 분명히 제임스는 부상을 당했고, 레너드는 토론토 랩터스의 NBA 우승을 이끈 뒤 파이널 MVP를 차지했다"고 이유를 들었다.

실제로 제임스는 지난 시즌 사타구니 부상을 당해 정규리그 55경기 밖에 뛰지 못했다. 레이커스도 서부 콘퍼런스 10위에 그쳐 6시즌 연속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다. 개인이나 팀으로나 만족할 수 없는 시즌을 보냈다. 반면 레너드는 토론토의 구단 역사상 첫 우승을 이끌고 최고의 인기 스타로 떠올랐다. 올 여름에는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클리퍼스로 이적했다.

데이비스의 경우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의 에이스로 활약하다가 올 여름 레이커스 유니폼을 입었다. 다음 시즌 제임스와 함께 뛸 예정인데, 게임 능력치만큼은 인정할 수 없었던 모양이다. 팀 동료임에도 자신의 생각을 분명하게 밝힌 데이비스다.

한편 전체 능력치 3위는 정규리그 MVP를 받은 밀워키 벅스의 야니스 아데토쿤보(25·능력치 96). 브루클린 네츠의 케빈 듀란트(31·능력치 96), 휴스턴 로켓츠의 제임스 하든(30·능력치 96)도 능력치는 같지만, 제임스-레너드와 같은 이유로 각각 4, 5위를 기록했다. 6위는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스테픈 커리(31·능력치 95)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